본문 바로가기

본문

[노트북을 열며] ‘의도치 않은 가해자는 없다’

중앙일보 2018.03.14 01:28 종합 30면 지면보기
성시윤 교육팀장

성시윤 교육팀장

[문제] 다음 중 대학교수의 강의실 발언으로 부적절한 것은.
 
① “여학생들 괜히 그런 것 있죠? 다락방에 신데렐라처럼 침대 예쁘게 놔두고 하는 로망 같은 것.”
 
② “여기(‘사이비 종교’를 지칭)는 20대 초반 여성들만 있어요. (한 남학생에게) 왜, 관심 있어요? 가 보고 싶어? 그런 표정인데.”
 
③ “남성이 나이가 들면 여성 호르몬이 많이 나와요. 그래서 한국 아저씨들이 여자 같아지죠. (웃음) 막 살림 좋아하고.”
 
④ "커뮤니케이션을 잘 하는 것은 예쁜 여자를 꼬시는 것과 같다.”
 
서울의 한 대학 인권센터에서 이달 초 구성원 전체에게 e메일을 보냈다. 대학교수들의 수업 중 발언이 빼곡히 담겼다. 학생들이 ‘성차별적’으로 여기고 인권센터에 제보한 발언들이다.
 
위 문제의 답은 ①, ②, ③, ④ 모두다. 이 대학 인권센터는 이들 발언이 성차별적 프레임에 근거한 것으로 판단했다. 이 대학 관계자는 “‘학생들이 이 정도로 민감하구나. 우리 교수들이 정말 하루빨리 변해야겠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서울의 다른 대학에선 여성의 날인 지난 8일 학생처장이 전체 학생에게 ‘미투’ 관련 당부 메일을 보내고서 하루 만에 사과하는 일이 벌어졌다.
 
‘의도치 않게 성폭력 가해자가 되는 불상사가 일어나지 않도록 유의해 주시기를…’
 
‘자칫 부적절한 언행으로 돌이키기 어려운 곤란한 상황에 빠지지 않도록…’
 
메일에 담긴 이들 표현에 대해 사과를 요구하는 대자보가 즉각 붙었다.
 
“가해자 입장에서 성폭력 사건을 그저 시끄러운 논란거리로 보고 있다” “의도치 않게 가해자가 되는 이는 없으며, 그는 그냥 가해자일 뿐” “범죄를 일상적으로 저지를 수 있는 문화를 공고히 만들어 가는 내용”이란 비판이 대자보에 담겼다.
 
학생처장은 다음날 학생 전체에게 다시 보낸 메일에서 “가해자의 곤란함을 먼저 생각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등 적절하지 못한 부분이 있었음을 인정한다”며 “상처를 입은 학생 여러분께 거듭 사과드린다”고 했다. 메일에는 ‘상대가 원하지 않거나 동의 없이 이뤄지는 모든 성적 접촉·언행은 모두 성폭력에 해당한다’ ‘학교 당국은 가해 학생에 대해 엄중한 처벌을 가할 것’이란 내용도 추가됐다. 사과를 요구한 학생들이 "사과 메일을 보낼 생각이 드셨다면 참고해 달라”고 대자보에 적은 내용이다.
 
앞으로 더는 ‘의도치 않게’를 핑계로 삼지 않고, 허용도 하지 않겠다고 우리 모두 각성해야 한다. 그래야 ‘미투’가 ‘위드유(#WithYou)’로 나아갈 수 있다.
 
성시윤 교육팀장
기자 정보
성시윤 성시윤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