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하나은행 채용 비리 … 금감원 특별검사 착수

중앙일보 2018.03.14 00:02 경제 1면 지면보기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하나금융지주 사장 시절의 채용비리 의혹으로 사의를 밝힌 가운데 금감원이 13일 하나은행에 대한 특별검사에 착수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에 나와 “검사 인력이나 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고 확실하게 조사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최 원장이 잘못을 시인하고, 그 책임을 지고 사임한 것으로 보기 어렵다”며 “이 사안에 대해 철저하고 공정한 조사가 이뤄져야 하고 그 과정에서 본인이 걸림돌이 되면 안 되겠다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채용비리 의혹 제기 과정이 석연치 않다는 발언도 나왔다. 최 위원장은 “(최 원장의 채용비리 관련) 보도 내용을 보면 하나은행 내부가 아니면 확인하기 어려운 것들이 있다”며 “하나은행 경영진도 이러한 것들이 제보된다는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다고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감원은 검사 결과가 나오면 관련 자료를 검찰에 넘긴다는 방침을 세웠다. 
 
주정완·이새누리 기자 jwjoo@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새누리 이새누리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