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한국 여자 컬링, 일본에 5-7 석패…예선 첫날 1승1패

중앙일보 2018.02.15 23:11
1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여자 컬링 대한민국과 일본의 예선 경기에서 한국 선수들이 작전을 논의하고 있다. [강릉=연합뉴스ㅡ]

1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여자 컬링 대한민국과 일본의 예선 경기에서 한국 선수들이 작전을 논의하고 있다. [강릉=연합뉴스ㅡ]

 
9엔드 마지막 한 번의 샷이 아쉬웠다.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컬링 여자부에서 한국(세계 8위)이 일본(6위)에 아쉽게 패해 예선 첫날 경기를 1승1패로 마무리했다.
 
한국은 15일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컬링 여자부 예선 2차전에서 일본에 5-7로 졌다. 김영미(리드), 김선영(세컨드), 김경애(서드), 김은정(스킵)이 호흡을 맞춘 한국은 이날 오전에서 열린 1차전에서 세계 1위 캐나다를 8-6으로 꺾었다. 하지만 그 기세를 이어 가지 못했다. 일본은 3연승을 질주했다. 컬링 여자부 예선은 라운드로빈 방식으로 진행된다.
 
두 팀은 중반까지 엎치착뒤치락했다. 일본이 1엔드에서 먼저 1점을 땄으나 한국이 2엔드에서 2득점 하며 점수를 뒤집었다. 이후에는 스틸(선공 팀이 득점하는 것) 없이 후공 팀이 1점씩 주고받았다. 4-3으로 앞선 상황에서 한국은 선공인 7엔드에서 1점을 스틸 하면서 분위기를 가져가는 듯했다. 일본이 자신의 가드 스톤을 쳐낸 덕분이었다. 그러나 한국도 실수를 했다. 9엔드에서 2점 이상의 득점이 기대됐으나 마지막 샷을 실수하면서 오히려 역전당했다. 스킵 김은정의 마지막 투구가 하우스를 그냥 통과하는 바람에 2점을 내줬다. 한국은 10엔드에서도 1점을 내주고 그대로 패했다.
 
컬링 국가대표 김영미(왼쪽)와 김선영이 1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컬링 여자 예선 2차전 일본과 경기에서 스톤을 스위핑 하고 있다. [강릉뉴스]

컬링 국가대표 김영미(왼쪽)와 김선영이 15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컬링 여자 예선 2차전 일본과 경기에서 스톤을 스위핑 하고 있다. [강릉뉴스]

 
경기가 끝난 뒤 김경애는 "남은 경기에서는 상대가 누구인지 의식하지 않고 우리가 플레이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여자 컬링팀은 자정 가까이 경기가 끝났지만, 선수촌으로 돌아가는 대신, 곧바로 다음 경기를 위한 훈련에 들어갔다. 이번 대회에선 10개 출전팀이 예선에서 한 번씩 맞붙은 뒤 상위 4개 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동률일 땐 득실이나 다득점 없이 곧바로 타이 브레이커 경기를 진행한다. 한국은 16일 오후 2시 5분 스위스와 예선 3차전을 치른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효경 김효경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