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네이버 철저히 수사해달라"…청와대 국민청원 20만명 돌파

중앙일보 2018.02.15 20:33
네이버.[사진 JTBC 뉴스룸 캡처]

네이버.[사진 JTBC 뉴스룸 캡처]

포털사이트 네이버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국민청원이 마감을 이틀 앞두고 동의 인원수 20만명을 넘겼다.
 
이 청원의 마감은 17일이었다. 마감을 이틀 앞둔 15일 오후 8시 25분 현재 20만 5170여명이 지지를 보냈다. 이로써 청와대의 공식 답변을 받을 수 있는 20만명 동의 조건을 충족했다.
 
지난달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포털사이트 네이버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합니다”란 제목의 청원이 게시됐다.
 
네이버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의 동의자 수가 20만명을 넘었다.[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네이버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의 동의자 수가 20만명을 넘었다.[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청원인은 “포털사이트, 특히 네이버 안의 기사에 달린 댓글 중 상당수에서 조작으로 의심되는 정황이 너무나 많이 발견됐다”며 “매크로 및 프로그램 등으로 추정되는 비정상적인 댓글 및 추천 현상, 그리고 네이버 내부의 도움이 있다고 의심되는 현상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네이버 댓글조작으로 강력히 의심되는 이 현상에 대해 법적인 조치가 분명 필요하다고 생각된다”며 “네이버는 굉장히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포털 사이트 중 하나다. 여기에서 조작이 이뤄진다면 그것이야 말로 심각한 범죄행위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네이버의 댓글조작 의혹은 현재 서울청 사이버수사대가 수사하고 있다. 앞서 네이버는 “네이버 뉴스의 댓글이 조작된 것으로 보인다”는 국민청원이 쏟아지자 지난달 19일 직접 분당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서울청 사이버수사대는 지난 7일 분당서에서 사건을 재배당받았다.  
 
더불어민주당의 댓글조작·가짜뉴스 법률대책단도 지난 12일 가짜뉴스와 악성 댓글 사례 33건을 서울청에 추가로 고소했다. 이로써 대책단의 가짜뉴스·악성 댓글 고소 건은 총 350건으로 늘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승호 이승호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