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문재인 대통령,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 "남북대화 지지 당부"

중앙일보 2018.02.15 20:00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문재인 대통령은 평창 겨울올림픽 참석을 위해 방한한 에르나 솔베르그(Erna Solberg) 노르웨이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간 실질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에서 "노르웨이가 우리 정부의 대북정책을 지지해준 데 사의를 표한다"며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로 조성된 남북 대화가 북미 대화로 이어지도록 국제사회의 지지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솔베르그 총리는 한국과 노르웨이가 해온 조선해양 산업의 상호 협력을 통한 동반성장을 높이 평가하고 ICT(정보통신기술), 녹색성장 산업 분야 등의 협력도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솔베르그 총리에게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20%로 확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우리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을 설명하고 녹색성장과 관련한 협력을 강화할 것을 제안했다.
 
솔베르그 총리는 '유엔 지속가능개발 목표'(SDGs)의 활동에 우리나라가 적극적으로 참여해 달라고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정부의 '사람중심 경제'로의 패러다임 전환을 통해 지속가능개발 목표의 국내 이행 시스템 구축에 노력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노르웨이는 동계스포츠 최강국으로서 역대 동계올림픽 사상 종합 1위를 가장 많이 하고 가장 많은 메달을 획득한 나라"라면서 "이번 올림픽에서도 노르웨이가 종합 1위를 차지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제가 (회담에) 들어오기 전에 노르웨이가 금메달 5개, 은메달 7개를 얻어 종합 3위인 것을 봤는데 오늘 스키 종목 경기가 있어서 더 많은 메달을 획득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노르웨이 성적을 보면 종합 1위를 무난하게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노르웨이의 선전을 축하하고 좋은 성적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기자 정보
홍수민 홍수민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