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문재인 대통령, 국민 11명과 설 맞이 통화…가수 서현과도 통화

중앙일보 2018.02.15 19:31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설 명절을 맞아 국민 11명과 전화 통화를 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설 명절을 맞아 국민 11명과 전화 통화를 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설 연휴 첫날인 15일 청와대에서 취업준비생과 공중보건의 등 각 분야의 시민 11명과 전화 통화를 갖고 덕담을 건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부터 3시 20분까지 통화를 했다.
 
문 대통령은  어려운 가정환경을 극복하고 수학 교사 시험을 준비하는 대학생 이현준 씨에게 전화를 걸어 대학 입시를 준비하느라 못해 본 다양한 경험을 해보길 권유하는 등 입학을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 영주권을 포기하고 경북 포항에 있는 해병대 신병교육대에 입소한 유지환 씨에게는 지진에 놀라지 않았는지 물으면서 멋진 해병이 되어달라고 당부했다.
 
베트남에서 파견 근무를 하던 한국인 남편을 따라 한국으로 와서 귀화한 뒤 외사경찰이 된 팜티프엉 씨는 "제가 근무하는 지역에 베트남 출신이 많아 그분들에게 도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문 대통령은  2014년 소방항공대 특수구조단에서 세월호 수색 임무 중 헬기가 추락해 순직한 대원과 같이 근무한 김수영 씨, 쌍둥이를 출산해 세 아이의 엄마가 된 김주영씨, 블라인드 채용으로 신입사원이 된 유슬이씨 등과 통화했다.
 
또 문 대통령은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과 함께 공연한 소녀시대 서현과도 통화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이 손잡고 공연하는 모습이 전 세계인에게 감동을 줬다"며 감사를 표했고, 서현은 "역사적인 순간을 함께하게 돼 기뻤다"고 화답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기자 정보
홍수민 홍수민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