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정부, 올해 이라크 재건에 2145만 달러 지원

중앙일보 2018.02.15 17:35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이 쿠웨이트 '이라크 재건을 위한 장관급 회의'에서 가르가쉬 UAE 외교담당 국무장관과 양자회담을 가졌다고 외교부가 15일 밝혔다. [외교부 제공=연합뉴스]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이 쿠웨이트 '이라크 재건을 위한 장관급 회의'에서 가르가쉬 UAE 외교담당 국무장관과 양자회담을 가졌다고 외교부가 15일 밝혔다. [외교부 제공=연합뉴스]

정부가 올해 이라크 재건을 위해 2145만 달러(한화 231억원)를 지원한다.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은 14일 쿠웨이트에서 개최된  '이라크 재건을 위한 장관급 회의'에 수석대표로 참가해 이 같은 정부의 2018년도 지원계획을 발표했다고 외교부가 15일 밝혔다.
 
이는 공적개발원조 1145만 달러와 인도적 지원 1000만 달러로 구성된 금액이다.  
 
임 차관은 수석대표 기조연설을 통해 지원계획을 발표하면서 이라크 재건을 위한 우리 정부의 지지 입장을 확인하고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 프로젝트 등에 참여 중인 우리 기업들의 활동과 기여 현황을 설명했다.  
 
이번 장관급 회의는 이라크의 재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이라크 및 쿠웨이트 정부, 유엔, 세계은행, 유럽연합(EU)이 공동으로 주최한 회의다.  
 
정부는 2016년까지 이라크에 공적개발원조로 4억7207만 달러, 인도적 지원으로 2893만8000 달러를 지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기자 정보
홍수민 홍수민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