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아궁이 불 피웠다가…” 고향집 찾은 부부, 노모와 숨진 채 발견

중앙일보 2018.02.15 14:44
 설을 맞아 고향을 찾은 60대 부부가 고향 집에서 90대 노모와 함께 잠을 자다가 숨진 채 발견됐다.
 
위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 [중앙포토]

위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 [중앙포토]

15일 오전 9시 25분쯤 경남 고성군 하이면의 백모(90·여)씨 집에서 백씨와 백씨의 아들 박모(62)씨, 박씨의 부인 변모(54)씨 등 3명이 숨져 있는 것을 박씨의 동생(53)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박씨의 동생은 경찰에 “오늘 새벽에 고향집에 도착해 어머니와 형님 부부가 자는 것을 보고 나서 2층에 올라가 잤는데 아침에 어머니와 형님 부부가 일어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박씨 부부는 노환으로 부산의 한 요양병원에 입원 중이던 노모 백씨와 함께 전날 고향집을 찾아 10개월 정도 비워둔 집에서 오랜만에 아궁이에 불을 피우고 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에게 별다른 타살 흔적이 없고 일산화탄소 중독이라는 검안의 견해에 따라 이들이 가스 중독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한 뒤 시신을 유족에 인계할 방침이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nag.co.kr
기자 정보
추인영 추인영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