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알파인 스키 기대주 김동우, 활강 48위...스빈달 금메달

중앙일보 2018.02.15 14:30
한국 알파인스키 기대주 김동우. 평창올림픽 활강에서 48위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한국 알파인스키 기대주 김동우. 평창올림픽 활강에서 48위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한국 알파인스키 국가대표 김동우(23·한국체대)가 2018 평창 겨울올림픽 두 번째 종목을 무난히 치렀다.
 
김동우는 15일 강원도 정선 알파인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알파인 스키 남자 활강에서 1분47초99를 기록, 전체 참가자 53명 중 48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동우는 지난 13일 알파인 복합(활강+회전) 경기에 참가한 데 이어 활강에서도 무리 없이 경기를 마치며 희망을 남겼다. 올림픽 데뷔전이던 알파인 복합에서는 활강에서 56위, 회전에서 31위를 기록해 최종 성적 33위에 오른 바 있다. 김동우는 당시 활강 코스를 소화하며 지난 1992년 알베르빌 대회에 참가한 최용희에 이어 26년 만에 활강 코스를 완주한 한국인 선수로 기록됐다. 
평창올림픽 알파인 스키 활강에 출전한 김동우가 질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평창올림픽 알파인 스키 활강에 출전한 김동우가 질주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동우는 대한스키협회가 알파인 스키 스피드 계열(활강, 수퍼대회전) 전문 선수로 육성 중인 기대주로, 평창올림픽에 참가하는 우리나라 알파인 스키 선수 네 명(남2·여2) 중 유일하게 활강과 수퍼대회전에 참가한다. 김동우가 활강에서 기록한 48위는 최용희가 세운 역대 최고 기록(39위)에는 미치지 못했다. 
 
이 종목 금메달은 노르웨이의 악셀 룬드 스빈달이 가져갔다. 스빈달은 1분40초25를 기록, 대표팀 동료이자 경쟁자 셰틸 얀스루드(노르웨이·1분40초37)를 제쳤다. 동메달은 베아트 포이츠(스위스·1분40초43)의 품으로 향했다.
평창올림픽 알파인 스키 활강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스빈달(노르웨이). [연합뉴스]

평창올림픽 알파인 스키 활강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스빈달(노르웨이). [연합뉴스]

 
알파인 활강은 당초 11일 열릴 예정이었지만 강풍과 기상 악화 가능성으로 인해 15일로 연기됐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알파인스키 활강 우승자 스빈달(가운데)이 은메달리스트 얀스루드(왼쪽), 동메달리스트 포이츠와 함께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알파인스키 활강 우승자 스빈달(가운데)이 은메달리스트 얀스루드(왼쪽), 동메달리스트 포이츠와 함께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자 정보
송지훈 송지훈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