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강광배-이세중 해설위원 "윤성빈, 완벽한 주행 펼쳤다" 극찬

중앙일보 2018.02.15 14:08
15일 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2차 주행을 마친 윤성빈이 레이스를 마친 뒤 관중들의 환호에 손을 흔들고 있다. 평창=오종택 기자

15일 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2차 주행을 마친 윤성빈이 레이스를 마친 뒤 관중들의 환호에 손을 흔들고 있다. 평창=오종택 기자

"편안한 주행, 완벽한 경기를 펼쳤다."
 
스켈레톤의 '아이언맨' 윤성빈(24·강원도청)이 다른 경쟁자들을 압도하는 경기력으로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스켈레톤 남자 중간 선두에 올라섰다. 윤성빈은 1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대회 스켈레톤 남자 1·2차 주행에서 합계 1분40초35를 기록, 전체 30명의 출전자 중 압도적인 1위에 올랐다. 2위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 니키타 트레구보프(1분41초09)에 0.74초 차 앞선 기록이었다. 윤성빈의 최대 경쟁자 마르틴스 두쿠르스(라트비아)는 1분41초23으로 3위를 차지했다.
 
윤성빈은 1차에서 50초28, 2차에서 50초07을 기록해 지난해 마르틴스 두쿠르스가 세웠던 평창 올림픽 슬라이딩센터 트랙 기록(50초64)을 연달아 경신했다. 또 2차 시기에는 4초58의 스타트 기록을 세우면서 지난해 자신이 갖고 있던 트랙 스타트 최고 기록(4초61)을 경신했다. 완벽한 경기력에 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선 '윤성빈'을 환호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강광배 한국체육대학교 교수. 강릉=김지한 기자

강광배 한국체육대학교 교수. 강릉=김지한 기자

윤성빈의 경기력에 대해 전문가들도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올림픽 썰매 전 종목(봅슬레이·스켈레톤·루지)을 출전했던 '한국 썰매의 전설' 강광배 한국체육대학교 교수(MBC 해설위원)는 "편안하게 주행을 펼치고, 트랙에서 타는 라인도 완벽했다"며 윤성빈의 경기력을 칭찬했다. 강 교수는 "확실히 홈 트랙 이점을 활용해서 많이 타다보니까 주행 능력이 크게 향상됐다. 눈 감고도 몸으로 다 아는 수준의 주행 능력을 펼쳤다"면서 "1차에 조금 긴장했는지 실수가 있었지만 다른 선수들에 비해 잘 했다. 2차에선 자신감을 회복했고 완벽한 주행을 펼쳤다"고 평가했다. 이세중 SBS 해설위원은 "1차 주행 때 5번과 8~10번 커브에서 본인이 선택한 라인이 다소 안 맞았다는 느낌이었다. 그래도 두 번째에선 더 잘 탔고, 기록으로도 증명됐다"면서 "홈 이점을 100% 살리면서 유리한 고지를 밟았다"고 평가했다.
 
이세중 해설위원이 22일 오후 서울 목동SBS에서 열린 ‘평창 올림픽 방송단’ 발대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세중 해설위원이 22일 오후 서울 목동SBS에서 열린 ‘평창 올림픽 방송단’ 발대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중간 합계 6위에 오른 김지수(성결대)에 대한 칭찬도 했다. 이 위원은 "주행, 스타트 모두 기대 이상으로 잘 했다"고 말했다. 다만 2차 주행에서 순위가 떨어진 것에 대한 아쉬움도 지적했다. 강 교수는 "1차 시기에 4위로 좋은 성적을 내다보니 2차 시기엔 잘 하려고 욕심을 냈다. 썰매는 욕심을 버리고 물 흐르듯 타야 한다. 초심을 찾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도 "메달까지 생각하는 욕심을 버리는 게 중요하다. 마음을 비우고, 1차 주행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생각으로 해야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다"고 말했다. 1차 주행에서 6위로 처지는 등 힘겨운 경기력을 선보인 두쿠르스에 대해 강 교수는 "전체적으로 많이 무너졌다. 워낙 저력이 있어서 2차 시기엔 회복했지만 전반적으로 긴장을 많이 하고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위원은 "비교적 잘 타긴 했지만 윤성빈의 기량이 워낙 압도적이어서 쫄깃한 경쟁 구도에선 다소 멀어진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15일 평창 슬라이딩 센터에서 열린 스켈레톤 종목에서 윤성빈이 힘찬 스타트를하고 있다. 평창=오종택 기자

15일 평창 슬라이딩 센터에서 열린 스켈레톤 종목에서 윤성빈이 힘찬 스타트를하고 있다. 평창=오종택 기자

올림픽 스켈레톤 남자는 총 4차례 주행 기록을 합산해 순위를 매긴다. 3-4차 주행은 16일에 치러진다. 강 교수는 "1,2차 주행에서 압도적인 경기력을 펼친 윤성빈이 겸손함을 갖고 남은 경기를 준비하면 확실하게 금메달을 가져올 것"으로 내다봤다. 이 위원은 "윤성빈의 경기력은 이미 물오를 데로 올랐다. 이젠 기초에 충실하는 것밖에 없다"면서 "큰 실수 하나가 결과를 바꿀 수도 있다. 더 욕심내지 말고, 지금 하는 것처럼만 하면 원했던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평창=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지한 김지한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