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귀성길 정체 정오쯤 ‘절정’…서울→부산 6시간50분

중앙일보 2018.02.15 11:25
 설 연휴 첫날인 15일 오전 전국 고속도로 하행선에 귀성 행렬이 몰리면서 극심한 정체를 보인다.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오후 경기도 오산시 경부고속도로 오산IC부근 부산방향(왼쪽)이 귀성길에 오른 차량이 늘어나며 정체되고 있다. [연합뉴스]

설 연휴를 하루 앞둔 14일 오후 경기도 오산시 경부고속도로 오산IC부근 부산방향(왼쪽)이 귀성길에 오른 차량이 늘어나며 정체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전 11시 기준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하면 부산까지 6시간 50분, 목포까지 6시간, 광주까지 5시간 40분, 울산까지 6시간 40분, 대구까지 5시간, 대전까지 3시간 30분, 강릉까지 4시간 40분, 양양까지 3시간 50분 소요된다.
15일 오전 11시 기준 요금소 간 소요 시간 [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15일 오전 11시 기준 요금소 간 소요 시간 [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이 시간 현재 경부고속도로 부산방향은 경부선 입구(한남)→잠원나들목부터 경주나들목→전읍교에 이르기까지 총 105.6㎞에서 차들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 발안나들목→행담도휴게소, 군산나들목→서김제나들목 등 53.3㎞ 구간과 중부고속도로 통영 방향 마장분기점→남이천나들목, 대소나들목→증평나들목, 동서울만남휴게소→경기광주분기점 등 53.2㎞ 구간도 비슷한 상황이다.
 
도로공사는 이날 서울을 떠나는 차량 총 44만대 가운데 오전 11시까지 약 20만대가 빠져나간 것으로 집계했다. 같은 시각 상행선의 경우 자정까지 서울로 들어올 차량 28만대 가운데 9만대가 들어왔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하행선 정체는 오전 11시에서 정오 사이에 절정에 이르렀다가 저녁 7∼8시께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날 전체 고속도로 교통량은 총 397만대로 예상됐다. 전날 총 424만대보다 총량은 조금 줄었지만, 귀성 차량은 더 늘었다. 설날인 16일에는 막바지 귀성 차량과 이른 귀경 차량이 한꺼번에 몰려 총 교통량이 537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nag.co.kr
기자 정보
추인영 추인영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