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北, 간부들 “올해 음력설·김정일 생일 겹쳐 다행이다”

중앙일보 2018.02.15 07:00
오는 16일은 북한에서 음력설이자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이다. 북한에서 김정일의 생일은 ‘민족최대의 명절’이고 음력설은 누구나 기다리는 대표적인 민속명절이다. 북한 간부들과 일반주민들 간에 두 명절이 겹치면서 상이한 반응이 나타나고 있다.
 
2월 16일이 음력설·김정일 생일임을 알리고 붉은 색으로 표시한 북한달력 [사진 김수연]

2월 16일이 음력설·김정일 생일임을 알리고 붉은 색으로 표시한 북한달력 [사진 김수연]

대북소식통은 14일 “북한주민들이 음력설은 행사 없이 휴식할 수 있는 ‘귀한 명절’인데 김정일생일과 겹쳐 운수 ‘꽝’”이라며 제대로 쉴 수 없어 아쉬워한다고 한다.
 
북한 주민들은 연초부터 “혁명적인 총공세로 사회주의 강국건설의 모든 전선에서 새로운 승리를 쟁취하자”는 김정은의 신년사 과업 관철을 위해 농촌거름전투 등에 총동원되며 거의 휴식 없이 달렸다. 실제로 북한 매체는 중앙기관·기업소의 ‘도시거름생산’ 동원소식을 연일  보도하고 있다. 노동신문은 지난달 19일 ‘사회주의 협동벌에 나래치는 비약의 기상’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김정일의 신년사 과업 관철을 위해 각지 근로자들이 지난 보름 동안 수천만 톤의 유기질 비료를 논밭에 냈다”며 “당정책 관철에 한 몸을 촛불처럼 깡그리 불태울 것”을 강조했다.  
 
북한 주민들은 연초부터 김정은 새해 신년사 과업 관철을 위한 농촌거름전투 등에 총동원되며 거의 휴식 없이 달렸다. 거름생산을 위한 니탄운반에 동원된 주민들 [사진 조선중앙TV캡처]

북한 주민들은 연초부터 김정은 새해 신년사 과업 관철을 위한 농촌거름전투 등에 총동원되며 거의 휴식 없이 달렸다. 거름생산을 위한 니탄운반에 동원된 주민들 [사진 조선중앙TV캡처]

게다가 평양시 직장인들은 지난 8일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열병식 군중대회에 참가하면서 피로가 겹쌓여 있다. 영하의 추운 날씨 속에서 수십만 평양시민들은 여러 가지 색깔의 꽃다발로 노동당 마크 등의 거대한 선전문구를 만들어내는 행사연습을 하루도 쉼 없이 했다. 한 탈북민은 “보통 바닥행사 군중들은 한 달 이상 걸리는 지친훈련으로 인해 실컷 자는 것이 소원”이라고 말했다.    
 
음력설과 겹친 16일과 17일에도 주민들은 민족최대의 명절을 맞아 ‘만수대 동상 꽃다발 증정’, ‘김정일화 전시회’방문, ‘광장야회’, ‘충성의 노래모임’ 등의 각종 축제행사로 편히 쉴 수 없는 상황이다.  
 
지난 8일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열병식 군중대회에서 여러 가지 색깔의 꽃다발로 노동당 마크 등의 거대한 선전문구를 만들어내는 평양시민들 [사진 조선중앙TV캡처]

지난 8일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열병식 군중대회에서 여러 가지 색깔의 꽃다발로 노동당 마크 등의 거대한 선전문구를 만들어내는 평양시민들 [사진 조선중앙TV캡처]

휴식일이 줄자 아쉬운 주민들과 달리 “명절이 겹쳐 다행”이라며 가슴을 쓸어내리는 이들도 있다고 한다.      
 
북한 내부 사정에 밝은 대북소식통에 따르면 평양시 공장·기업소 등의 간부들이 “‘올해 두 명절이 겹치면서 명절물자공급 부담을 덜었다’며 안도의 숨을 내쉬며 기뻐한다”고 전했다.
 
북한은 94년 김일성 사망 이후 사회주의 진영 붕괴·자연재해 등으로 경제가 기울면서 식량을 비롯한 식품배급이 어려워지자 주민 공급 책임의 대부분을 공장·기업소 간부들에게 넘겼다.
 
김정일은 “후방사업은 곧 정치사업”이라는 구호 아래 간부들이 자기 단위 종업원들을 돌보는 책임을 지도록 했다. 여기서 ‘후방사업’은 종업원들이 맡은 일을 잘 할 수 있도록 그들이 먹고 입고 쓰고 사는 문제를 잘 보살펴주고 생활상 편의를 돌보아주는 일을 말한다. 전투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후방지원이 필요하듯이 모든 일에서 성과를 거두려면 먹고 입는 문제가 중요하다는데서 비롯된 말이다 
 
김정은 정권이 들어서면서 ‘후방사업’이 한층 더 강화됐다. 2016년 5월 개최된 제7차 당대회를 계기로 ‘우리식 경제관리방법’의 전면 확립을 공식화한 북한은 공장·기업소에 ‘사회주의기업책임관리제’를 확대했다. 독립채산제경영을 기본으로 하는 이 제도는 종업원의 생활보장을 간부의 능력 평가 가운데 기본항목으로 포함시켰다. 
 
특히 명절 때 고기·수산물·술 등 먹거리들을 공급하지 못하는 직장간부는 종업원들의 비난 대상이고 상급당 조직으로부터 추궁도 받는다. 평양의 ‘잘 나가는 무역회사’ ·권력기관 등은 명절식품을 괜찮게 공급하지만, 대부분의 많은 공장·기업소들은 안간힘을 쓰며 간신히 돼지고기 1∼2Kg, 술 1∼2병 정도를 공급한다.
 
평양시 중앙기관 책임일꾼으로 근무했던 탈북민 김모씨는 “4대 명절, 음력설 한두 달 전부터 간부들은 명절물자 마련으로 고민한다”며 “간부들은 ‘명절이 아예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한다”고 털어놨다. 북한에서 4대명절은 김일성생일(4.15), 김정일생일(2.16), 정권수립일(9.9), 노동당창건일(10.10일)이며 2003년부터는 음력설에 3일의 휴일이 주어지고 있다.  
 
김수연 통일문화연구소 전문위원 kim.suyeon1@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수연 김수연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