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남북 단일팀 첫 득점에 눈물 흘리는 북한 응원단

중앙일보 2018.02.15 01:54
14일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B조 남북단일팀-일본 경기에서 단일팀이 첫 득점하자 북측 응원단원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B조 남북단일팀-일본 경기에서 단일팀이 첫 득점하자 북측 응원단원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세라 머리(캐나다) 감독이 이끄는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한국 22위ㆍ북한 25위)이 올림픽 첫 골을 냈지만 일본전엔 패했다.  
 
단일팀은 14일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일본(세계 9위)과의 평창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예선 B조 3차전에서 1-4(0-2, 1-0, 0-2)로 졌다. 일본(세계 9위)에 0-2로 끌려가던 2피리어드 9분 31초에 미국 출신 귀화 선수 랜디 희수 그리핀이 역사적인 첫 골을 넣었다.
 
스위스전과 스웨덴전에 이어 이날 경기장을 찾은 북한 응원단 100여 명은 ‘칼군무’를 펼치며 “우리는 하나다”를 외쳤다. 빨간색 방한복에 하얀색 모자를 쓴 응원단은 이전보다 더 열정적으로 응원을 펼쳤다. 여전히 독도가 새겨진 한반도 손깃발을 흔들며 열띤 응원을 펼쳤다.  
 
머리 감독은 게임엔트리 22명에 북한선수 4명을 기용했다. 2~4라인에 김은향ㆍ황충금ㆍ정수현ㆍ김향미를 넣었다. 단일팀은 1피리어드 1분7초, 3분58초에 연속 실점했다. 하지만 랜디 희수 그리핀이 2피리어드에 만회 골을 뽑아냈다. 일본을 상대로 한국이 6년 만에 뽑아낸 골이었다. 경기장은 환호로 뒤덮였고, 선수들은 서로를 안으며 기뻐했다.  
 
북한 응원단은 랜디 희수 그리핀의 샷이 골문 안으로 들어가자 일어나 환호했다. 일부 응원단원은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단일팀은 3피리어드에 2골을 더 내주고 경기를 마무리했다. 
14일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B조 남북단일팀-일본 경기에서 단일팀이 첫 득점하자 북측 응원단원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B조 남북단일팀-일본 경기에서 단일팀이 첫 득점하자 북측 응원단원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기자 정보
한영혜 한영혜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