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3만년 전 인간의 품으로 온 개 … 이젠 하품까지 전염되는 사이

중앙일보 2018.02.15 00:02
개, 얼마나 아시나요

개, 얼마나 아시나요

2018년 무술년(戊戌年)은 개띠 해다. 12개 띠 동물에도 들어 있듯이 개와 우리 인류는 떨어질 수 없는 오랜 인연을 갖고 있다. 개는 어떻게 인류와 친구가 됐을까. 무술년을 맞아 ‘개의 과학’을 정리했다.
 
일반적으로 개는 1만3000년~1만5000년 전 동아시아에 살았던 늑대의 후손인 것으로 알려져 왔다. 수렵생활을 하던 인류가 농사를 지으면서 정착 생활을 하게 됐고, 마을 근처 쓰레기장에서 음식을 주워 먹던 늑대가 점차 사람에게 길들었다는 이론이다.
 
하지만 2008년 벨기에에서 3만1700년 전의 개 유골이 발견됐고, 2011년에는 시베리아에서 3만3000년 전의 개 두개골이 발견되면서 기존 이론은 뒤집혔다. 농경이 시작되기 전에 이미 개가 등장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사냥꾼들이 남긴 동물 뼈를 먹기 위해 늑대가 야영지를 찾아왔거나, 사냥꾼이 어린 늑대 새끼를 데려와 기르면서 개가 탄생했을 것으로 추측된다. 최근에는 3만3000년 전에 돌연변이로 늑대와 개의 중간쯤인 ‘늑대-개’가 출현했고, 점차 개로 가축화됐다는 이론이 등장해 시선을 끌고 있다.
 
개, 얼마나 아시나요

개, 얼마나 아시나요

◆ 인류는 왜 개를 기르게 됐을까=최근 국내에도 번역된 ‘침입종 인간’이란 책에서 팻 시프먼은 인류가 개를 가축화하지 않았더라면 멸종했을 수도 있다는 주장을 폈다. 20만 년 전 아프리카에서 출현한 현생인류 호모 사피엔스는 5만 년 전에 유라시아 대륙으로 진출했고, 먼저 자리 잡고 있던 네안데르탈인과 경쟁하게 됐다.
 
네안데르탈인은 현생인류보다 덩치가 더 크고, 사냥 기술도 뒤지지 않았다. 자칫 현생인류가 네안데르탈인에 밀려 사라졌을 수도 있었다. 하지만 현생인류는 늑대를 길들여 개로 가축화하고, 매머드 등을 사냥하는 데 개를 활용한 덕분에 네안데르탈인보다 우위에 설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인류는 개를 가축화함으로써 개가 가진 달리기 능력, 냄새로 먹잇감을 추적하는 능력, 먹잇감을 둘러싸고 위협해 붙잡아두는 능력, 먹잇감을 직접 공격하는 능력을 얻었다. 사냥개 없이 사냥에 나설 때 사냥꾼 한 사람이 획득하는 사냥감은 하루 약 8.4㎏이다. 반면 개를 동반한 경우에는 1인당 13.1㎏을 얻을 수 있어 56%나 증가한다.
 
사람만 도움을 받은 것은 아니다. 개들도 인간이 나눠주는 음식 덕분에 식량을 쉽게 구할 수 있었고, 다른 육식동물의 공격과 경쟁으로부터 보호받았다.
 
2011년 시베리아에서 발견된 개 두개골. 농경 시작 전부터 인류는 개를 기르고 있었음을 보여 준다.

2011년 시베리아에서 발견된 개 두개골. 농경 시작 전부터 인류는 개를 기르고 있었음을 보여 준다.

◆ 엄청나게 달라진 크기와 형태=동일한 생물 종이면서 크기나 모양이 개만큼 다양한 동물은 없다. 사람들이 지난 수백 년 사이에 인위적인 교배를 거듭하면서 특정 유전형질을 극대화했기 때문이다. 먹이를 직접 사냥해야 하는 자연계에서는 존재할 수도 없는 특성을 가진 개들도 있다.
 
2009년 뉴질랜드에서는 몰티즈 품종에 속하는 ‘스쿠터’라는 이름의 개는 세계에서 가장 작은 개로 소개됐다. 키가 8㎝, 코에서 꼬리까지 잰 몸길이가 20㎝에 불과했다. 이런 개들이 산이나 들에서 직접 사냥에 나서기는 어렵다. 반면 ‘자이언트 조지’란 이름의 미국산 개는 선 자세에서 어깨까지의 높이가 1.09m, 체중은 111㎏이나 됐다.
 
인류 조상이 개를 데리고 매머드 사냥에 나선 모습을 그린 상상도.

인류 조상이 개를 데리고 매머드 사냥에 나선 모습을 그린 상상도.

몸무게가 9㎏ 이하인 개는 모두 몸 크기를 결정하는 유전자, 즉 유사 인슐린 성장인자(IGF)-1로 불리는 단백질 호르몬 조절 유전자가 변형됐다.
 
품종에 따라 개 특성도 다르다. 그레이하운드는 유선형 몸매와 함께 곡선 구간을 달릴 때도 속도를 줄이지 않아도 되는 뛰어난 코너링 능력을 갖추고 있어 달리기를 잘한다. 경비견으로는 독일산 셰퍼드 종인 ‘타이탄 경비견’이 유명하다. 독일 전문 훈련기관에서 훈련을 받은 개는 한 마리에 1억3000만원에 팔리기도 한다.
 
경북 구미의 의구총은 350여 년 전 들불에서 주인을 구하고 목숨을 잃은 충직한 개의 무덤이다.

경북 구미의 의구총은 350여 년 전 들불에서 주인을 구하고 목숨을 잃은 충직한 개의 무덤이다.

진돗개는 뛰어난 개이지만 군견(軍犬)으로는 사용하기 어렵다는 평이다. 진돗개는 주인에 대한 충성심 때문에 주인이 바뀌면, 즉 자신을 돌봐주던 군견병이 제대하고 나면 통제하기가 쉽지 않다.
 
개가 마약 탐지견이나 군견으로 활약할 수 있는 것은 후각·청각이 사람보다 훨씬 뛰어나기 때문이다. [중앙포토]

개가 마약 탐지견이나 군견으로 활약할 수 있는 것은 후각·청각이 사람보다 훨씬 뛰어나기 때문이다. [중앙포토]

◆ 후각·청각은 뛰어나도 시각은 떨어져=마약 탐지견이나 구조견으로 활약하기도 하는 개는 사람보다 후각 능력이 최소 100배는 된다. 냄새의 종류에 따라서는 1억 배에 이른다는 분석도 있다. 개의 후각 세포는 2억2000만개로 인간보다 50배나 많다. 대뇌에서 냄새를 감지하는 세포 숫자도 사람보다 약 40배가량 많다.
 
개는 냄새로 일란성 쌍둥이도 구별할 수 있다. 2011년 체코의 연구팀은 같은 집에, 같은 음식을 먹고 생활하는 일란성 쌍둥이라도 구별한다는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DNA로도 구별할 수 없는 게 일란성 쌍둥이이지만, 개들은 솜에 묻은 체취를 바탕으로 일란성 쌍둥이를 구별하는 데 성공했다.
 
전남 진도군 가계해변에서 훈련 중인 진돗개. [연합뉴스]

전남 진도군 가계해변에서 훈련 중인 진돗개. [연합뉴스]

청각도 민감해서 사람보다 4배나 더 먼 거리에서 나는 소리를 감지할 수 있다. 사람은 16~2만 헤르츠(㎐)의 소리를 듣지만, 개는 65~5만㎐의 소리를 들을 수 있다. 사람이 들을 수 없는 2만㎐ 이상의 초음파도 들을 수 있다. 반면 65㎐ 이하의 소리는 들을 수 없다.
 
개는 사람보다 빛이 희미할 때에는 사람보다 더 잘 볼 수 있으나, 밝은 빛에서는 사람보다 시각이 떨어진다. 붉은색, 파란색, 노란색 등 색을 구별할 수는 있지만, 사람만큼 색을 뚜렷이 구별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개는 눈의 수정체 두께를 조절하지 못해 가까이 있는 것을 선명하게 보지 못한다. 대신 냄새로 확인한다.
 
‘2017 부산시 반려동물 산업박람회’ 참가자가 반려견과 사진을 찍고 있다. [중앙포토]

‘2017 부산시 반려동물 산업박람회’ 참가자가 반려견과 사진을 찍고 있다. [중앙포토]

◆ 사람 핥는 행위는 반가움 표시 수단=개와 사람이 서로 응시를 하면 호르몬의 일종인 옥시토신 분비가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엄마와 아기 사이처럼 옥시토신은 신뢰와 모성 본능을 일깨운다. 개와 사람 사이에서도 이런 관계가 만들어진다는 것이다.
 
개가 사람을 핥는 행위는 반가움을 표시하는 수단이다. 학자들에 따르면 갯과(科) 동물은 사냥터에서 돌아온 어미의 얼굴과 주둥이를 새끼들이 핥는데, 이는 아직 소화되지 않은 고기를 뱉도록 하기 위해서다. 늑대와 늑대 새끼 사이의 행동이 사람과 개 사이의 교감을 나타내는 행동으로 바뀐 셈이다.
 
사람이 하품하면 개도 하품을 한다. 2008년 영국의 연구팀 실험 결과를 보면, 사람이 실제로 하품을 하면 개들이 따라 하품하지만, 사람이 단순히 입만 벌린 경우는 따라 하지 않았다.
 
이처럼 지난 3만 년 동안 인류와 개는 같이 진화했다. 개는 가축이 아니라 인류의 영원한 친구로 자리 잡았다. 그런 개를 우리는 친구로 제대로 대접하고 있는 것일까.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기자 정보
강찬수 강찬수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