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부모님의 나라에서 이룬 쾌거...클로이 김,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金

중앙일보 2018.02.13 11:32
13일 강원도 평창군 휘닉스파크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결선 1차에서 1위를 한 뒤 기뻐하고 있다. [평창=연합뉴스]

13일 강원도 평창군 휘닉스파크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결선 1차에서 1위를 한 뒤 기뻐하고 있다. [평창=연합뉴스]

적수는 없었다. '스노보드 천재' 클로이 김(18·미국)이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에서 금메달을 땄다.
 
클로이 김은 13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우파크에서 열린 대회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결승에서 93.75점을 기록해 금메달을 땄다. 이번 대회가 개인 첫 올림픽은 클로이 김은 첫 금메달을 따고 활짝 웃었다. 스노보드 하프파이프는 반원통형 슬로프에서 점프와 회전 등 공중 기술을 겨루는 종목이다.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결승은 총 3차례 시기 중에 가장 좋은 점수를 낸 게 그 선수의 성적을 기록된다.
 
클로이 김의 적수는 없었다. 이미 예선부터 참가 선수 중 유일하게 90점 이상(95.50점)을 받았던 클로이 김은 결승 3차례 시기 중 일찌감치 1차 시기에서 93.75점이라는 고득점을 얻었다. 2차 시기에서 연기 도중 넘어져 41.50점을 받았지만 3차 시기에서 완벽에 가까운 연기력으로 98.25점을 얻었다. 연기를 마친 클로이 김은 머리를 감싸면서 크게 기뻐했다. 2위 리우 지아유(중국·89.75점)를 여유있게 따돌린 클로이 김은 점프 높이와 공중회전, 강력한 그랩(공중에서 손으로 보드를 잡는 동작)까지 모든 부분에서 다른 경쟁자들을 압도했다.
 
13일 강원도 평창군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결선. 재미교포 클로이 김이 공중연기를 펼치고 있다. [평창=연합뉴스]

13일 강원도 평창군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결선. 재미교포 클로이 김이 공중연기를 펼치고 있다. [평창=연합뉴스]

한국인 부모님 사이에서 2000년 태어난 클로이 김은 한국계 2세다. 4살 때부터 스노보드를 탔던 그는 어릴 때부터 재능을 보였다. 만 15세던 2015년 겨울X게임 최연소 우승을 비롯해 여자 스노보더 사상 최초 하프파이프 100점 만점, 여자 최초 1080도 회전(3바퀴) 등 다양한 기록을 세우면서 '스노보드 천재'로 불렸다. 2014년 소치 겨울올림픽 땐 출전 나이 제한 때문에 출전하지 못했던 클로이 김은 부모님의 나라인 한국에서 치른 첫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는 쾌거를 이뤘다.
 
평창=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지한 김지한 기자

2018평창동계올림픽 메뉴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