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한국 바이애슬론 올림픽 최고 성적' 랍신의 아쉬움 "손이 얼어서..."

중앙일보 2018.02.11 22:05
11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알펜시아 올림픽파크 내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남자 10㎞ 스프린트 경기에서 한국의 티모페이 랍신이 역주하고 있다. [평창=연합뉴스]

11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알펜시아 올림픽파크 내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남자 10㎞ 스프린트 경기에서 한국의 티모페이 랍신이 역주하고 있다. [평창=연합뉴스]

 한국 바이애슬론 역대 올림픽 최고 성적이었다. 사격 한 발만 더 맞혔다면 더 높은 순위도 바라볼 수 있었다.
 
러시아에서 귀화한 한국 바이애슬론 간판 티모페이 랍신(30·조인커뮤니케이션)이 11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겨울올림픽 바이애슬론 남자 10km 스프린트에서 24분22초6으로 16위에 올랐다. 이날 랍신이 기록한 16위는 전날 23위에 오른 안나 프롤리나(전남체육회)보다 높은 한국 바이애슬론 올림픽 역대 최고 성적이었다. 23분38초8에 결승선을 통과한 아른트 페이퍼(독일)가 금메달을 땄다.
 
지난해 2월 한국으로 귀화해 올 시즌부터 한국 대표로 뛴 랍신은 지난해 무릎 수술을 받아 100% 컨디션을 회복하지 못한 상황에서 시즌을 치렀다. 그런데도 월드컵에서 한차례 톱10에 오르는 등 올림픽에 대한 전망을 밝혔다. 랍신은 "러시아에선 바이애슬론이 인기스포츠다. 한국에도 이번 올림픽을 통해 바이애슬론을 인기스포츠로 높이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사격과 크로스컨트리 스키가 결합된 스포츠인 바이애슬론의 스프린트 경기는 10km를 주행하는 동안 두 차례 사격을 한다. 복사(엎드려 쏴)와 입사(서서 쏴) 각 5발씩 사격하고, 1발을 실패할 때마다 벌칙주로 150m가 추가로 부여된다. 그만큼 사격 결과가 중요하다. 이날 87명 선수 중 가장 먼저 출발한 랍신은 첫 복사 5발을 모두 명중시키면서 순조롭게 출발했다. 6.6km 지점까지도 랍신은 5위권에 들면서 분위기를 이어갔다. 그러나 두번째 입사 5발에서 한 발을 놓쳤다. 이어 벌주로를 달린 뒤에 무릎 수술 여파 탓에 레이스 막판 속도가 떨어지면서 힘이 부쳤다. 한 발 놓쳤던 사격을 모두 적중했더라면 톱10에도 들 수 있는 성적이었다.
 
 11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알펜시아 올림픽파크 내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남자 10㎞ 스프린트 경기에서 한국의 티모페이 랍신이 사격을 하고 있다. [평창=연합뉴스]

11일 오후 강원도 평창군 알펜시아 올림픽파크 내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남자 10㎞ 스프린트 경기에서 한국의 티모페이 랍신이 사격을 하고 있다. [평창=연합뉴스]

경기 후 랍신은 "실수가 있었지만 16위를 해 긍정적으로 본다"면서 소감을 밝혔다. 시베리아 지역인 러시아의 크라스노야르스크 출신인 그는 추운 날씨가 더 익숙하다. 이날 경기가 열린 알펜시아 바이애슬론센터의 기온은 영하 13도. 그러나 그가 지낸 크라스노야르스크의 2주 전 기온은 영하 50도였다. 랍신은 "바람이 불고 추운 날씨는 내게 더 유리하다. 실수했던 게 어떤 건지 좀 더 분석해야겠지만 총을 쐈을 때 손이 조금 얼었다. 그 부분이 좀 어려웠다"고 말했다.
 
2008년부터 2016년까지 러시아 대표로 뛰었던 랍신은 평창올림픽이 개인 첫 올림픽 출전이었다. 그것도 첫 번째로 스타트해 부담도 컸을 법 했지만 한국 바이애슬론 역대 최고 성적을 내면서 간판 선수다운 면모를 보였다. 그는 "차분하고 침착하게 경기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던 그는 12일 열릴 추적 경기에서도 좋은 경기력을 다짐했다. 추적은 스프린트 결과에 따라 출발 시간을 달리 해 치르는 경기다. 랍신은 "내일도 날씨가 추울 것 같다. 가장 중요한 건 사격이다. 깔끔하게 사격하는 선수가 높은 순위를 가져갈 수 있다"면서 "추적 경기에서도 노력하는 모습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평창=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지한 김지한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