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남경필·전해철·양기대, '남북관계' 극명한 시각차

중부일보 2018.01.16 22:16


6.13 경기도지사 선거에 출마 의지를 밝힌 남경필 경기지사와 전해철 민주당 전 경기도당위원장, 양기대 광명시장 등 여야 후보군들은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급물살을 타고 있는 남북관계 개선에 대해 모두 긍정적인 견해를 내놨다.

하지만 남북대화의 물꼬를 튼 이후 남북관계를 풀어나가는 방법론에는 각 후보군간 극명한 차이를 보였다.

16일 중부일보는 도지사 선거에 출마 가능성이 높은 여야 후보군에게 경기도는 북한과 인접한 접경지역이라는 특수성을 감안해 현재의 남북관계 개선을 어떻게 보는지에 대한 질문을 던졌다.

질문에 답한 여야 후보군들은 남북관계가 긍정적인 실마리를 찾은데에 대해서는 모두 환영하는 의사를 밝혔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답해왔으며 전해철 민주당 전 경기도당위원장은 본격적인 교류와 협력의 시대로 접어들 수 있는 중요한 계기라고 평가했다.

양기대 광명시장은 정치를 시작한 계기가 한반도 평화 번영 기여에 있었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반면 남북대화 이후 남북관계 개선 방법론에는 뚜렷한 견해차를 보였다.

남경필 지사는 대결국면이 아닌 평화 공존 방안을 찾는 것이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북한의 핵포기와 안보위기 해소라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유엔 등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와 공조해 북핵 폐기와 진정한 평화 정착을 위한 전기를 마련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전해철 전 경기도당위원장은 접경지역의 발전과 문제해결을 위해 접경지역 시군협의회를 활성화하고 주택도시기금 등 7개 기금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현 방안으로는 군사와 토지 관련 각종 규제를 개선하기 위한 법령 개정과 공여기 개발을 위한 재원 확보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양기대 시장은 광명~개성 평화철도 등 경제 협력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평화를 안착시키려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궁극적으로는 북한이 핵개발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할 정도로 평화를 안착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완태기자




*경기도지사 후보군으로 손꼽히는 이재명 성남시장은 “아직은 시정에 좀 더 충실할 때라고 판단돼 본지가 전달한 도정현안에 대한 답변에 응할 수 없다”고 전해왔습니다. 

또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도지사 출마를 공식화 하지 않은 상황에서 질문에 응답하는 것은 오해를 낳을 수 있어 답변하기 어렵다”고 의견을 전해왔습니다.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