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비트코인 주도하는 2030 지지층 이탈할라 … 청와대 고심

중앙일보 2018.01.15 01:47 종합 3면 지면보기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암호화폐 규제 반대’ 청원에 대한 동의가 14일 17만 건을 돌파했다. 27일까지 20만 건 이상일 경우 청와대는 공식 답변을 해야 한다. 이날 한 시민이 서울 무교동 암호화폐 거래소 시세판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암호화폐 규제 반대’ 청원에 대한 동의가 14일 17만 건을 돌파했다. 27일까지 20만 건 이상일 경우 청와대는 공식 답변을 해야 한다. 이날 한 시민이 서울 무교동 암호화폐 거래소 시세판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의 암호화폐 규제를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자가 14일 17만 명을 돌파했다. 청원 참여자가 20만 명을 넘어서면 청와대 정책실을 중심으로 암호화폐 규제와 관련한 공식 언급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20만 명이 넘으면 국민소통수석실이 판단해 정책실에 요청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청와대는 청소년보호법 폐지와 낙태죄 폐지, 주취감형 폐지, 조두순 출소 반대 청원 등 20만 명을 넘은 4건에 답변했다.
 
하지만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 검토” 발언(11일)의 후폭풍에 시달리고 있는 청와대는 향후 입장 표명의 수위를 놓고 깊은 고심에 빠져 있다. 특히 암호화폐 열풍을 주도하는 20~30대가 현 정부의 핵심 지지층이란 점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완만한 속도로 거품을 빼야지 자칫 서두르다 급격히 시장이 붕괴해 버리면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고스란히 정부가 정치적 타격을 받게 된다. 실제로 청와대 청원 게시판엔 박 장관을 비롯해 가상화폐 거래를 비판하는 발언을 한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해임에 관한 청원도 100여 건이 올라왔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이 결집한 각종 사이트에서도 정부의 이번 혼선을 비판하는 글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이 때문에 한 여권 인사는 “암호화폐 대책은 힘 조절과 타이밍이 생명”이라고 지적했다.
 
청와대 청원 게시판엔 14일까지 17만여 명이 암호화폐 규제 반대의 뜻을 표했다. [홈페이지 캡처]

청와대 청원 게시판엔 14일까지 17만여 명이 암호화폐 규제 반대의 뜻을 표했다. [홈페이지 캡처]

관련기사
청와대는 겉으론 “암호화폐 거래소 폐지와 관련한 박 장관의 발언은 법무부가 준비해 온 방안 중 하나이나 확정된 사안이 아니다. 각 부처의 논의와 조율 과정을 거쳐 최종 결정될 것”(11일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란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내부적으로는 규제에 무게를 싣고 투자자들의 반발과 시장의 충격을 줄일 연착륙 방안을 모색 중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법무부는 탈법·투기에 중점을 두고 보고 있지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일부 부처는 기술 발전 측면에서 생각이 달라 ‘무 베듯이 일거에 결정할 사안은 아니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암호화폐 투자자들의 강력 반발에도 불구하고 ‘거래소 폐지안’을 여전히 꺼지지 않은 불씨로 남겨 놓은 것도 연착륙 유도책이란 분석도 나온다. ‘거래소 폐지’에 대해 NCND(긍정도 부정도 않음) 전략을 펴면서 질서 있는 시장 철수를 이끌겠다는 것이다.
 
청와대가 암호화폐 대책을 숙고하고 있지만 지난해 12월 28일 발표된 암호화폐 투기 근절 특별대책과 비슷한 수준이 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청와대 관계자는 “당시 방안에 정부나 청와대 차원의 이견은 없는 만큼 그 기조를 그대로 유지해 대안을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당시 발표엔 거래소 폐쇄를 위한 특별법 제정 검토 방침을 포함해 암호화폐 거래소 실명제 시행과 공정거래위원회의 거래소 직권조사 확대 방침 등이 포함됐다. 또 규제법안이 마련되더라도 국회 통과가 되지 않으면 무용지물이기 때문에 야권이 강력 반발할 내용은 포함되기 어려울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기자 정보
위문희 위문희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