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페루서 규모 7.1 강진으로 최소 2명 사망, 수십 명 부상

중앙일보 2018.01.15 00:41
14일 오전 9시 18분(세계표준시 UTC 기준)께 페루 남부 해안에서 규모 7.1의 지진이 발생해 최소 2명이 숨지고 60여 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CNN 등이 보도했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유럽지중해지진센터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CNN은 “사망자 중 한 명은 50대 남성으로 확인됐고, 바위에 부딪혀 숨진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까지 최소 65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페루 정부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강진으로 광산이 붕괴해 17명이 실종됐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또 “집과 도로 등이 무너졌고 정전이 발생했으며, 피해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지진은 이웃 국가 칠레에서도 느껴질 정도였다”고 보도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의 발표에 따르면 이번 지진은 페루 수도 리마에서 남동쪽으로 438㎞, 남부 도시 파키오에서 124㎞ 떨어진 곳에서 일어났고, 진원의 깊이는 36.3㎞다. 현재까지 인근 해안에서 쓰나미는 일어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페루에서는 2007년에도 강진이 발생해 수백 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바 있다.  
 
한편, 외교부는 이날 발생한 강진으로 현재까지 한국인 인명 피해는 없으나, 피해 여부를 계속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기자 정보
임주리 임주리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