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위너 탈퇴 이유 말하면 내가 손해?” 악플에 분노한 남태현

중앙일보 2018.01.14 21:18
[사진 남태현 인스타그램]

[사진 남태현 인스타그램]

아이돌 그룹 ‘위너’ 출신 남태현이 악성 댓글을 남긴 네티즌에 경고 메시지를 남겼다.  
 
남태현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인터뷰에 위너 탈퇴에 관한 질문이 있으니까 대답할 뿐이다. 나도 언급하기 싫다”며 “계속 말이 바뀐다고? 내가 제대로 탈퇴 이유를 자세하게 말하면 내가 손해 볼 것 같나. 조용히 묻어둘 때 악플 그만 달아라”라고 글을 남겼다.
 
이어 “나는 싸움이 싫다. 그러니 너네 좋아하는 사람 응원이나 해라. 난 아이돌도 아니고 착하고 열심히 하는 이미지 억지로 꾸역꾸역 안 만들어도 알아서 잘 산다”고 덧붙였다.
 
이는 그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위너’를 탈퇴하게 된 배경을 밝힌 것과 관련 몇몇 네티즌의 비판이 나온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현재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남태현은 지난 2016년 위너를 탈퇴하고 밴드 사우스클럽으로 활동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은빈 김은빈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