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미세먼지 비상조치 첫 발령으로 서울 대중교통 무료…인천서 타면 얼마?

중앙일보 2018.01.14 18:35
한파가 물러가고 미세먼지 수치가 '나쁨' 수준을 보인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잰걸음을 옮기고 있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새벽부터 국외 미세먼지가 북서풍을 타고 유입되는 데다 전날부터 대기가 정체되면서 전 권역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서울권 미세먼지농도는 15일까지 '나쁨'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여 주의가 요구된다. 오른쪽은 지하철 교통카드를 찍고 있는 모습.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뉴스1, 연합뉴스]

한파가 물러가고 미세먼지 수치가 '나쁨' 수준을 보인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잰걸음을 옮기고 있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새벽부터 국외 미세먼지가 북서풍을 타고 유입되는 데다 전날부터 대기가 정체되면서 전 권역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서울권 미세먼지농도는 15일까지 '나쁨'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여 주의가 요구된다. 오른쪽은 지하철 교통카드를 찍고 있는 모습.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뉴스1, 연합뉴스]

미세먼지(PM-2.5) 평균농도가 내일(15일) 나쁨(50㎍/㎥ 초과)으로 예고됨에 따라 첫차부터 오전 9시까지 버스와 지하철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퇴근 시간대인 오후 6~9시도 무료로 운행된다.

 
 14일 서울시는 내일(15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서울지역에 서울형 미세먼지(PM-2.5)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1일 제도를 시행한 이후 첫 발령이다. 권민 서울시 대기정책과장은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는 미세먼지를 날씨 문제를 넘어 자연재난으로 규정해, 시민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서울시가 지자체 최초로 시행 중인 정책”이라고 말했다.  
 
 비상저감조치는 서울지역 미세먼지(PM-2.5) 평균농도가 당일 발령기준인 50㎍/㎥를 초과하고 다음날도 역시 나쁨(50㎍/㎥ 초과)으로 예보되면 발령된다.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서울시내 공공기관 주차장 360개소를 전면 폐쇄하고 관용차 3만3000여대의 운행이 중단한다.
 
 15일 첫차를 시작으로 하루 동안 출퇴근 시간 서울 지역 버스와 지하철이 무료로 운행된다. 대중교통 요금 면제는 출근 시간인 첫차 출발 때부터 오전 9시까지, 퇴근 시간인 오후 6시부터 9시까지 적용된다. 무료 이용 기준은 승차 시간이다. 8시 59분에 교통카드를 결제하고 9시 30분에 내려도 요금을 내지 않는다. 무료 이용 구간은 1~9호선·우이신설선·신분당선·경의중앙선 등이 모두 포함되지만 서울시내에만 한정한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면세노선[사진 서울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면세노선[사진 서울시]

 
 예컨대 지하철 1호선 종각역에서 승차해 인천의 동인천역에서 하차할 경우 교통카드에서 기본요금(1250원)을 제외한 환승요금(600원)만 빠져나간다. 반대로 동인천역에서 탔을 경우 환승요금만 무료로 처리된다. 교통카드 1회권이나 정기권, 현금 이용고객은 혜택을 받을 수 없다.  
 
 서울시는 무임승차 관련 정책시행시 이용인원이 약 20% 증가해 하루(1회) 당 약 35억6000만원씩, 연 7회 기준 249억원 소요비용이 들 것으로 예상했다. 7회는 전년도에 비상저감조치 기준을 적용했을 때 나온 횟수다. 올해 미세먼지 현상이 심하면 예산은 더욱 추가될 수 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민상 김민상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