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서소문사진관]벌써 31년, 남양주·남영동에서 박종철 열사 추모

중앙일보 2018.01.14 18:26
고(故) 박종철 열사 31주기인 14일 박 열사를 기리는 추모 행사가 묘역과 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각각 열렸다.
박 열사는 1987년 1월 14일 새벽 모교인 서울대 인근 하숙집 골목에서 경찰에 강제 연행돼 같은 날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옛 치안본부 남영동 대공분실(현 경찰청 인권센터) 509호실에서 조사를 받던 중 경찰의 고문으로 숨졌다. 
이날 오전에는 경기도 남양주시 마석 모란공원 민주열사 묘역에서는 민주열사 박종철기념사업회가 주관한 추모식이 열렸다. 추모식에는 박 열사의 친형인 종부 씨와 고문치사 치사 사건 축소 조작을 폭로한 이부영 전 의원을 비롯한 사건 관련자 그리고 일반 시민들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또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 배은심 씨와 박 열사의 모교인 서울대와 부산 혜광고 재학생 등도 추모식에 참석해 고인의 넋을 기렸다. 
고 박종철 열사의 31주기 추모식이 14일 경기도 남양주시 모란공원에서 열렸다.[연합뉴스]

고 박종철 열사의 31주기 추모식이 14일 경기도 남양주시 모란공원에서 열렸다.[연합뉴스]

고 박종철 열사의 고문치사 사건의 축소 조작을 폭로한 이부영 전 의원이 14일 남양주 모란공원에서 열린 추모식에서 추도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고 박종철 열사의 고문치사 사건의 축소 조작을 폭로한 이부영 전 의원이 14일 남양주 모란공원에서 열린 추모식에서 추도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날 오후에는 박 열사가 숨진 남영동 대공분실 509호실에서 유가족과 기념사업회가 참여한 헌화 행사도 열렸다. 
한편 사단법인 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와 박 열사의 대학 동문은 '남영동 대공분실을 시민의 품으로' 돌려달라는 국민청원 운동을 시작했다. 이와 같은 취지는 박 열사를 숨지게 한 경찰이 인권센터라는 이름으로 대공분실을 관리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는 입장에서 비롯됐다.
박 열사의 시대상을 소재로 한 영화 '1987' 영향으로  이곳 남영동 옛 대공분실을 찾는 방문객 수도 평일 평균 15명에서 최근 들어 50~60명으로 늘었다고 경찰청인권센터는 밝혔다. 김상선 기자
 
 
이철성 청장을 비롯한 경찰 지휘부가 박종철 열사 31주기를 하루 앞둔 13일 오전 서울 용산구 옛 남영동 대공분실(현 경찰청 인권센터)을 찾아 박 열사가 숨진 인권센터 509호에 헌화와 묵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철성 청장을 비롯한 경찰 지휘부가 박종철 열사 31주기를 하루 앞둔 13일 오전 서울 용산구 옛 남영동 대공분실(현 경찰청 인권센터)을 찾아 박 열사가 숨진 인권센터 509호에 헌화와 묵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 배은심 여사(왼쪽 둘째)가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경찰청 인권센터(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열린 박종철 열사 31주기 추모제에서 헌화하고 있다.김상선 기자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 배은심 여사(왼쪽 둘째)가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경찰청 인권센터(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열린 박종철 열사 31주기 추모제에서 헌화하고 있다.김상선 기자

 
고 박종철 열사의 31주기인 14일 서울 용산구 남영동 옛 대공분실에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김상선 기자

고 박종철 열사의 31주기인 14일 서울 용산구 남영동 옛 대공분실에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김상선 기자

고 박종철 열사의 31주기인 14일 서울 용산구 남영동 옛 대공분실에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김상선 기자

고 박종철 열사의 31주기인 14일 서울 용산구 남영동 옛 대공분실에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김상선 기자

고(故) 박종철 열사 31주기인 14일 서울 용산구 남영동 대공분실(현 경찰청 인권센터)에서 박 열사의 추모 행사가 열렸다. (사)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는 이날 오전 마석 모란공원에서 31주기 추모제와 박 열사가 숨진 대공분실 509호에서 헌화행사를 가졌다. (사)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 부산지역 회원들이 남영동 옛 '대공분실을 시민의 품으로' 돌려 달라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상선 기자

고(故) 박종철 열사 31주기인 14일 서울 용산구 남영동 대공분실(현 경찰청 인권센터)에서 박 열사의 추모 행사가 열렸다. (사)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는 이날 오전 마석 모란공원에서 31주기 추모제와 박 열사가 숨진 대공분실 509호에서 헌화행사를 가졌다. (사)민주열사박종철기념사업회 부산지역 회원들이 남영동 옛 '대공분실을 시민의 품으로' 돌려 달라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상선 기자

기자 정보
김상선 김상선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