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장웅 "남북 아이스하키 단일팀 IOC에서 고려중"

중앙일보 2018.01.14 15:33
 장웅 북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은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 문제를 IOC에서 (정식으로)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스위스 로잔의 IOC 본부를 방문해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협의한 뒤 귀국길에 오른 장 위원은 13일 경유지인 베이징 서우두 국제공항에서 취재진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평양으로 출국하는 장웅 북한 IOC 위원 [베이징=연합뉴스]

평양으로 출국하는 장웅 북한 IOC 위원 [베이징=연합뉴스]

 
장 위원은 한국이 제안한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단일팀 구성의 성사 여부에 대해 “이미 상정된 제안이기 때문에 IOC에서 고려 중”이라며 “그건 어디 한 쪽에서 혼자 하는 것이 아니라 IOC 국제빙상올림픽위원회에서 다 함께 (논의) 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장 위원은 단일팀 구성에 대해 북한 측에서도 전향적으로 검토하고 있냐고 묻자 “그건 내가 대답할 일이 아니다”며  즉답을 피했다.  
 
장 위원은 또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단 규모에 대해서는 “북한의 국가올림픽위원회(NOC)에서 결정할 일”이라고 답했다. 그는 북한 참가단 규모가 이전 최대 규모였던 150명보다 많을 수도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것 역시 NOC가 결정할 사항이지 내가 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장 위원은 이어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매일 만났고, 식사도 같이했다”면서 “논의한 내용은 이미 IOC에서 모두 발표됐고 새로운 것은 없다”고 덧붙였다.
 
장 위원은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논의하기 위해 지난 6일 평양에서 출발해 베이징을 거쳐 8일(현지시간) 스위스에 도착했다. 그는 10일 IOC 본부를 방문하고 11일 바흐 위원장과 면담하는 등 IOC 방문 일정을 소화한 뒤 이날 북한으로 귀국했다. 
 
IOC는 오는 20일 로잔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대한체육회, 북한 올림픽위원회 등 관계자가 만나는 자리를 마련하고 북한의 참가 종목과 선수단 규모, 국가ㆍ국기 사용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기자 정보
예영준 예영준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