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속보] 정호영 특검 “다스 120억 의혹 검찰 인계…검찰이 직무유기”

중앙일보 2018.01.14 15:09
정호영 전 'BBK 의혹사건' 특별검사가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 아파트 상가 5층 회의실에서 해명 기자회견 중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연합뉴스]

정호영 전 'BBK 의혹사건' 특별검사가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 아파트 상가 5층 회의실에서 해명 기자회견 중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의 ‘120억원 횡령’ 정황을 파악하고도 제대로 후속 수사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검찰에 고발된 정호영 전 BBK 의혹 사건 특별검사가 14일 “특검이 검찰로부터 인계받은 기록을 검토하여 보니 검찰은 다스에 대하여 두 번이나 수사를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아무것도 찾아낸 것이 없었다”며 제대로 수사되지 않은 것은 검찰의 책임이라며 정면 반박에 나섰다.    
 
정 전 특검은 이날 오후 3시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의 한 아파트 상가 5층 회의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다스의 수상한 자금 흐름을 파악하고도 더 파헤치지 않았고 여직원의 횡령 비리 등에 관해 검찰로 명확히 넘기지 않은 것 아니냐는 등 그간 제기된 의혹 전반에 관해 입장을 밝혔다.  
 
정 전 특검은 자신은 특검 종료 이후 120억원 횡령 건을 검찰에 정식으로 인계했으며 이 전 대통령과의 관련 여부에 대해서도 철저히 수사했다고 주장했다.
정호영 전 'BBK 의혹사건' 특별검사가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 아파트 상가 5층 회의실에서 해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정 전 특검은 앞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의 '120억원 횡령' 정황을 파악하고도 제대로 후속 수사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검찰에 고발됐다. [연합뉴스]

정호영 전 'BBK 의혹사건' 특별검사가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 아파트 상가 5층 회의실에서 해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정 전 특검은 앞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의 '120억원 횡령' 정황을 파악하고도 제대로 후속 수사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검찰에 고발됐다. [연합뉴스]

정 전 특검은 “상암 DMC사건의 경우에는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서 고소ㆍ고발사건으로 수사하던 사건을 넘겨받아 계속 수사한 것”이라며 “특검법 제2조 제7호 ‘위 각 호 사건과 관련한 진정ㆍ고소ㆍ고발 사건’에 해당하여 당연히 특검의 수사대상이었으므로 특검발표에서도 발표하여야 하고 수사가 완결되지 않은 부분은 기록을 인계하면서 수사의뢰를 할 수밖에 없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또 다스 경리여직원의 횡령에 대해선 정 전 특검은 “특검의 수사대상이 아닌 사건이어서 수사발표에 포함하는 것이 적당하지 않은 것으로 결론을 낸 것”이라고 밝혔다. 정 전 특검은 “검찰은 특검에서 넘겨받은 사건에 대하여 검토 후 개인 횡령에 대하여 입건하여 수사할 것인지, 피해회복 되었으므로 입건하지 않을 것인지를 판단하여 그 판단에 따라 일을 하였어야 할 것”이라며 “이것을 하지 않은 것은 오히려 검찰의 직무유기라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특검은 특검보 외에는 검찰에서 파견받은 검사와 검찰수사관, 특별 채용된 특별수사관 등으로 구성하여 짧은 기간 동안 수사를 하고 특검이 종료되면 모두 자신의 직장으로 돌아간다”며 “특검이 이들 모든 사람의 입을 막을 수 있다고 보아 수사한 내용을 덮을 생각이나 할 수 있겠느냐”며 되물었다.  
14일 오후 기자회견에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는 정호영 전 'BBK 의혹사건' 특검. [연합뉴스]

14일 오후 기자회견에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는 정호영 전 'BBK 의혹사건' 특검. [연합뉴스]

 
입장 발표를 마무리 하며 정 전 특검은 “앞서 공개한 자료 외에 당시 생성된 상당수의 자료를 파일 형태로 보관하고 있다”며 “계속 의혹이 제기된다면 보관하고 있는 자료를 앞으로도 추가로 공개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등은 다스 실소유주와 정 전 특검을 검찰에 고발했다. 사건을 맡은 서울동부지검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은 조만간 정 전 특검팀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기자 정보
한영혜 한영혜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