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박종철 열사 31주기 추모식 열려…‘1987’ 강동원 등 배우들도 추모

중앙일보 2018.01.14 14:34
14일 경기도 남양주시 모란공원에서 열린 ‘박종열 열사 31주기 추모식’ 영정(왼쪽 사진)과 13일 열사의 묘역을 찾은 영화 ‘1987’의 배우 강동원. [연합뉴스ㆍ박종철 기념 사업회 페이스북]

14일 경기도 남양주시 모란공원에서 열린 ‘박종열 열사 31주기 추모식’ 영정(왼쪽 사진)과 13일 열사의 묘역을 찾은 영화 ‘1987’의 배우 강동원. [연합뉴스ㆍ박종철 기념 사업회 페이스북]

박종철 열사의 31주기 추모식이 14일 경기도 남양주시 마석 모란공원 민주열사 묘역에서 열렸다. 올해 추모식은 최근 개봉한 영화 ‘1987’을 계기로 고문치사 사건이 재조명되면서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날 추모식에는 많은 취재진이 몰렸으며 일부 언론은 이 같은 추모식 분위기를 전하고자 드론까지 띄워 취재에 나섰다.  
 
민주열사 박종철기념사업회가 주관한 이날 추모식에는 박 열사의 친형인 박종부씨와 고문치사 사건 축소 조작을 폭로한 이부영 전 의원을 비롯한 사건 관련자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 배은심씨, 김세균 서울대 명예교수, 박 열사의 모교인 서울대와 부산 혜광고 재학생 등도 추모식을 지켜봤다.
 
일부 참석자들은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인 ‘남영동 대공분실 시민의 품으로’라는 문구가 적힌 노란 조끼를 입고 정부의 빠른 조처를 촉구했다.
 
14일 경기도 남양주시 모란공원에서 열린 박종철 열사 31주기 추모식에서 열사의 영정이 묘소에 놓여 있다. [연합뉴스]

14일 경기도 남양주시 모란공원에서 열린 박종철 열사 31주기 추모식에서 열사의 영정이 묘소에 놓여 있다. [연합뉴스]

추모식은 민중의례, 분향 제례, 약력 소개, 추모사, 유가족 인사말 순으로 진행됐다. 서울대 언어학과 후배가 추모시를 낭송하고 대학 동기 등이 추모 노래를 부르기도 했다.
 
이 전 의원은 추모사에서 “1987년 6월 항쟁이 승리한 것처럼 보였으나 정치권이 협상하면서 그 성과는 왜곡 변질됐다”라며 “박종철ㆍ이한열 열사 등 수많은 민주열사의 혼백이 엄호하는 가운데 그동안 유예된 6월 항쟁의 개혁이 다시 전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14일 경기도 남양주시 모란공원에서 열린 박종철 열사 31주기 추모식에서 박 열사 고문치사 사건의 축소 조작을 폭로한 이부영 전 의원이 추모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경기도 남양주시 모란공원에서 열린 박종철 열사 31주기 추모식에서 박 열사 고문치사 사건의 축소 조작을 폭로한 이부영 전 의원이 추모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 열사는 1987년 1월 14일 새벽 관악구 서울대 인근 하숙집 골목에서 경찰에 강제 연행됐다. 같은 날 용산구에 있는 옛 치안본부 남영동 대공분실(현 경찰청 인권센터) 509호실에서 조사를 받다 고문 끝에 숨졌다.
 
당시 경찰은 “책상을 ‘탁’ 치니 ‘억’ 하고 죽었다”는 허위 조사 결과를 발표해 사인을 단순 쇼크사로 위장하려 했다.
박종철 열사의 묘소를 참배하고 있는 배우들. [사진 박종철 기념 사업회 페이스북]

박종철 열사의 묘소를 참배하고 있는 배우들. [사진 박종철 기념 사업회 페이스북]

 
이날 추모식에 앞서 전날 영화 ‘1987’ 출연진도 박종철 열사의 묘소 앞에서 참배했다. 이날 참배에는 장준환 감독님을 비롯해서 배우 김윤석ㆍ강동원ㆍ이희준ㆍ여진구 등이 참석했다.  
13일 경기 고양식 마석모란공원에서 박종철 열사의 묘소를 참배하고 있는 영화 ‘1987’ 주역들. 왼쪽부터 배우 강동원ㆍ김윤석, 장준환 감독, 배우 여진구ㆍ이희준. [사진 박종철 기념 사업회 페이스북]

13일 경기 고양식 마석모란공원에서 박종철 열사의 묘소를 참배하고 있는 영화 ‘1987’ 주역들. 왼쪽부터 배우 강동원ㆍ김윤석, 장준환 감독, 배우 여진구ㆍ이희준. [사진 박종철 기념 사업회 페이스북]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기자 정보
한영혜 한영혜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