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강경화 15일 캐나다행…북핵 문제 외교적 해결 방안 모색

중앙일보 2018.01.14 11:1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9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한일 위안부협상 결과 발표를 하고 있다. [중앙포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9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한일 위안부협상 결과 발표를 하고 있다. [중앙포토]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캐나다 밴쿠버에서 한반도 안보 및 안정을 주제로 열리는 16개국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한다.  
 
외교부는 강 장관이 벤쿠버 그룹 회의 참석을 위해 15일 캐나다로 출국한다고 14일 밝혔다.  
 
밴쿠버 그룹 회의는 한국전쟁에 직접 참전해 북한과 싸웠거나 유엔군을 도운 국가들이 초청 대상이다. 일본·인도·스웨덴도 이 회의에 참석하며, 중국·러시아는 참석하지 않는다.  
 
강 장관은 현지시간 15∼16일 개최되는 밴쿠버 그룹 회의에서 참석해 북핵 문제의 외교적 해결 방안을 모색한다.  
 
아울러 미국, 일본 등 회의에 참석한 주요국과의 양자 외교장관회담, 한미일 3국 외교장관 회담 등을 개최하는 방안도 각국과 조율하고 있다고 외교부 관계자는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기자 정보
홍수민 홍수민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