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경영권 위기' 넥센 히어로즈, 어떻게 되나

중앙일보 2018.01.14 10:55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가 거세게 흔들리고 있다. 법정 공방으로 구단 경영권에 변화가 생길 조짐이다. 
 
이장석 대표

이장석 대표

대법원은 13일 이장석 서울 히어로즈 전 대표와 재미동포 사업가인 홍성은 레이니어 그룹 회장의 지분분쟁에서 홍 회장의 손을 들어줬다. 이에 따라 이 전 대표는 홍 회장에게 구단 지분 40%인 16만4000주를 양도해야 한다. 
 
2008년 이 전 대표는 현대 유니콘스 인수 과정에서 자금이 부족하자 홍 회장에게 구단 지분을 대가로 한 투자를 제의했다. 홍 회장은 두 차례에 걸쳐 20억을 넘겨줬고, 대가로 센테니얼인베스트(현 서울 히어로즈)의 지분 40%를 받기로 했다. 하지만 이 전 대표는 지분을 양도하지 않았다. 이어 '지분 양도가 아닌 단순 투자'를 주장했다. 
 
2012년 12월 대한상사중재원이 '홍 회장에게 주식 16만 4000주를 양도하라'고 하자 이에 불복해 채무부존재확인 청구 소송을 제기했으나 1,2심 모두 패소했다. 이어 대법원에서도 홍 회장의 승소로 마무리 되면서, 이 대표는 구단 지분을 홍 회장에게 넘겨줘야 한다.
 
2016년 서울 히어로즈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이 전 대표는 지분의 67.56%인 27만7000주를 보유하고 있다. 2대 주주인 박지환씨가 10만주(24.39%), 조태룡 전 단장(현 강원FC 대표)이 2만주(4.88%), 남궁종환 부사장이 1만3000주(3.17%)를 갖고 있다. 홍 회장이 지분 40%를 가지게 되면 새로운 주인이 될 수 있는 상황이다.  
 
이 경우 홍 회장이 구단을 새롭게 이끌거나, 구단 매각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 후자일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서울을 연고지로 하고 있는 히어로즈는 그동안에도 여러 차례 매각설이 나돌았다. 
 
넥센의 박병호, 이장석 대표, 장정석 감독(오른쪽부터).

넥센의 박병호, 이장석 대표, 장정석 감독(오른쪽부터).

 
이 전 대표는 현재 형사 소송에도 걸려있다. 검찰은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 등의 혐의로 이 전 대표에게 징역 8년을 구형했다. 같은 혐의를 받고 있는 남궁종환 부사장에겐 징역 6년을 구형했다. 이 대표의 결심 공판은 15일이다. 법원의 선고 공판 기일은 15일 이후 결정된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기자 정보
박소영 박소영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