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즉시 대피처 찾아라" 하와이 미사일 경보 문자에 골퍼들도 혼비백산

중앙일보 2018.01.14 09:55
[사진 피터슨 트위터]

[사진 피터슨 트위터]

미국 하와이 주민들에게 13일(현지시간) 오전 8시 7분(현지시간) "하와이로 들어온 탄도 미사일 위협. 즉시 대피처를 찾아라. 이건 훈련이 아니다"라는 비상경보 메시지가 발송됐다.
 
하와이에서 열리고 있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소니오픈 출전 선수들도 아찔한 시간을 보냈다.  
 
골퍼들은 이날 소니오픈 3라운드를 앞두고 대부분 호텔에서 아침을 맞이하고 있었다.  
 
미국 골퍼 존 피터슨은 트위터에 "아내, 아기, 친척들과 욕조 매트리스 아래에 있다"며 "제발 이 미사일 위협이 진짜가 아니었으면……"하고 기원했다.
 
J.J. 스펀(미국)도 "호텔 지하실에 있다"며 "라디오나 TV로 확인된 내용 좀 보내달라"고 요청했다.
 
경보가 잘못된 것임이 알려지자 선수들은 안도감과 동시에 어처구니없는 실수에 대한 분노도 표시했다.
 
저스틴 토머스(미국)는 "정말 엄청난 실수"라며 "모두가 무사해서 다행"이라고 안도했다.
 
오스틴 쿡(미국)은 "살면서 받아본 가장 무서운 경보였다"며 "다행히 실수였지만 작은 실수가 아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길 바란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기자 정보
홍수민 홍수민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