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홈 5경기 연속 골' 손흥민, 에버턴전 시즌 11호 득점포 가동

중앙일보 2018.01.14 07:11
에버턴과의 경기에서 골을 넣고 기뻐하는 손흥민. [AP=연합뉴스]

에버턴과의 경기에서 골을 넣고 기뻐하는 손흥민. [AP=연합뉴스]

 
 
손흥민(26)이 홈 5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했다. 
 
손흥민은 14일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턴과 2017-2018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 경기에서 전반 26분 0-0 균형을 깨는 선제골을 터뜨렸다. 세르주 오리에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강하게 밀어준 공을 손흥민이 골문 바로 앞에서 오른발 인사이드로 연결해 골문을 열었다. 이 골은 손흥민의 시즌 전체 11번째이자 프리미어리그 8호골이다. 지난 5일 웨스트햄과의 22라운드에서 동점골을 기록한 데 이어 프리미어리그에서는 2경기 연속 득점포다.
 
 
14일 에버턴과의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골을 넣고 팀 동료 오리에와 세리머니를 펼치는 손흥민(오른쪽). [로이터=연합뉴스]

14일 에버턴과의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골을 넣고 팀 동료 오리에와 세리머니를 펼치는 손흥민(오른쪽). [로이터=연합뉴스]

 
이 골로 손흥민은 2004년 저메인 데포 이후 토트넘 선수론 역대 두 번째로 프리미어리그 홈경기에서 5경기 연속 득점을 쌓는 기록도 남겼다. 골을 넣은 직후, 손흥민은 다섯 손가락을 펴보이면서 자축하기도 했다. 손흥민은 이어 후반 2분 해리 케인의 두 번째 골을 어시스트하는 등 1골 1도움으로 팀의 4-0 완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닷컴의 선수 평점에서 9.16점을 받았다. 멀티골을 터뜨린 해리 케인(9.49점)에 이어 전체 2위다. 손흥민은 "모두가 잘 뛰었고, 우리는 이길 만했다"는 소감을 밝혔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지한 김지한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