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13일 오전 서울에 최대 3㎝ 눈 내릴 듯

중앙일보 2018.01.13 09:20
한파에 이어 13일 서울 등 중부지방에 눈이 내렸다. 기상청은 13일 낮까지 서울에 1~3cm 눈이 더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중앙포토]

한파에 이어 13일 서울 등 중부지방에 눈이 내렸다. 기상청은 13일 낮까지 서울에 1~3cm 눈이 더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중앙포토]

13일 정오까지 서울과 경기 남부, 충북 지역에 최대 3㎝의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이날 "13일 오전 9시 현재 북쪽을 지나는 약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과 경북에 눈이 내리고 있고, 일부 경기 남부 지역에 대설특보가 발효됐다"고 밝혔다.
오전 8시 현재 서울에는 0.2㎝의 눈이 새로 쌓였고, 청주에는 1.5㎝, 수원 1.3㎝ 등의 신적설이 기록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 기압골은 차차 약화하겠으나, 오전까지 중부지방과 경북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한다"며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 호남, 그 밖의 영남 지역에는 13일 오전까지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고 말했다.
13일 오전 9시 이후 정오까지 지역별 예상 적설량은 ▶서울과 경기 남부, 충북 1~3㎝ ▶강원 영서 중남부, 충남, 영남 서부 내륙 1㎝ 안팎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린 눈이 쌓여 노면이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보행자 안전과 교통안전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14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다가 오후부터 구름이 많아지겠다.
15일은 전국이 가끔 구름 많겠고, 서울과 경기, 강원 영서에는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눈 또는 비가 조금 오는 곳이 있겠다.

그동안 기승을 부렸던 한파는 13일 아침까지 이어지다가 낮부터 비교적 따뜻한 서풍이 유입되면서, 14일 평년 기온을 회복하겠다.
14일부터는 당분간 평년보다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이면서 큰 추위는 없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기자 정보
강찬수 강찬수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