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대한항공·델타·에어프랑스·KLM만 새 터미널 가세요

중앙일보 2018.01.10 00:43
인천공항 제 2 여객터미널이 18일 개장해 운영에 들어간다. 두 개의 터미널이 동시에 운영되면서 해당 터미널별로 이용할 수 있는 항공사도 달라진다. 이 때문에 자칫 터미널을 잘못 찾아가 낭패를 겪을 수도 있다. 1 터미널과 2 터미널의 거리가 우회도로를 이용할 경우 15㎞에 달하고 직통순환버스를 타고 가는데도 20분 가량 소요되기 때문이다.
 
9일 국토교통부와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2 터미널을 이용하는 항공사는 대한항공, 델타항공, 에어프랑스, KLM 등 4개 항공사다. 이외의 다른 항공사는 모두 1 터미널에서 타고 내린다. 2 터미널에서는 18일 오전 7시 55분에 필리핀 마닐라로 떠나는 대한항공 여객기가 처음 출발하게 된다.
 
특히 코드쉐어(공동운항) 편의 경우는 실제로 이용하는 항공사가 어디인지 정확히 확인해야 한다. 대한항공으로 표를 구입했더라도 델타항공과 에어프랑스, KLM 외에 다른 항공사를 이용하게 된다면 1 터미널로 가야 한다. 반대로 외국국적항공사로 표를 샀더라도 실제 타는 비행기가 대한항공이라면 2 터미널로 가야 한다.
 
항공사에서는 초기 혼란을 막기 위해 항공권 예약 시 제공하는 e-티켓에 터미널 정보를 빨강으로 강조해 표기하고, 공동운항의 경우 색상(빨강) 뿐 아니라 글씨 크기도 조정키로 했다. 또 항공사·여행사가 출발 전 2회(1일 전, 3시간 전) 문자를 발송해 이용터미널을 안내할 계획이다.
 
터미널을 잘못 찾아갔을 때는 두 여객터미널을 연결하는 직통 셔틀버스를 타면 된다. 5분 간격으로 운행된다.
 
또 2 여객터미널에도 일반·리무진 버스, 철도, 셔틀버스가 운행된다. 버스는 두 터미널을 연결하는 도로를 따라 현재 제1 여객터미널까지 운행하는 버스를 제2 여객터미널까지 연장해 운행할 계획이다. 현재 제1 여객터미널까지 운행하는 공항철도와 KTX는 1월 13일부터 제2 여객터미널까지 연장 운행한다. 
 
강갑생 교통전문기자 kkskk@joongang.co.kr
기자 정보
강갑생 강갑생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