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트럼프의 통남통북 “김정은과 통화 용의”

중앙일보 2018.01.08 01:33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남북대화가 평창 겨울올림픽 문제를 넘어서는 문제로까지 진행되길 바란다는 공식 입장을 내놓았다. 또 자신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당장 전화 통화할 용의가 있다며 조건부 직접 대화 가능성을 내비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대통령 별장인 메릴랜드주 캠프 데이비드에서 행정부 각료, 공화당 의회 지도자들과 신년 모임을 한 뒤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정은이 신년사에서 내민 평창올림픽 참가라는 ‘올리브 가지’(평화의 제스처)가 문재인 정부의 전폭 수용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연기 합의를 거쳐 트럼프의 ‘북·미 간 직접 대화 용의 선언’이라는 더 큰 올리브 가지가 돼 북한으로 넘어간 양상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대통령 별장인 메릴랜드주 캠프 데이비드에서 공화당 의회 지도자들과 신년 모임을 마친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대화를 적극 지지하며, 북한의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도 대화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대통령 별장인 메릴랜드주 캠프 데이비드에서 공화당 의회 지도자들과 신년 모임을 마친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대화를 적극 지지하며, 북한의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도 대화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연합뉴스]

관련기사
트럼프 대통령은 9일의 남북 간 고위급 회담 개최와 관련해 “그들은 지금은 올림픽에 관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 그것은 시작이다. 큰 시작”이라며 “난 남북대화를 100% 지지한다. 대화를 통해 뭔가 일어나고 도출될 수 있다면 평화적 해법이 나올 수 있고 이건 인류 전체에 좋은 것”이라고 말했다.
 
또 남북대화가 ‘올림픽 이상의 의제’로 넘어갈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난 그렇게 하길 기대한다. 남북이 대화를 올림픽 그 이상으로 가져가는 걸 보길 원한다. 적절한 시점에 우리도 관여하게 될 것(at the appropriate time, we’ll get involved)”이라고 말했다.
 
이는 헤더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이 4일 “남북대화는 올림픽 문제로 제한될 것”이라고 선을 그었던 것과 사뭇 다른 발언으로 ‘국제사회를 통한 최대의 대북 압박’에 치중해 온 트럼프 정부의 전략이 바뀔 가능성도 시사한다. 북한이 남한을 지렛대로 미국과 대화하려는 ‘통남통미(通南通美)’를 택했다면, 미국은 남북 간 대화를 지켜보며 북·미 대화를 모색할 수 있다는 ‘통남통북(通南通北)’ 메시지를 발신한 셈이다.
 
트럼프는 이날 “김정은과도 전화할 용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난 항상 대화를 믿는다. 난 틀림없이(absolutely) 그렇게 할 것이며 거기엔 아무런 문제가 없다(No problem with that at all)”고 답했다.
 
다만 “전제조건 없이 (전화 통화, 대화를) 할 수 있느냐”는 추가 질문에 “그건 내가 한 말이 아니다. 나는 미적거리지 않는다. 조금도 1%도 아니다”며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지난해 말 제안했던 ‘전제조건 없는 대화’는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비핵화 의지’라는 기존의 대화 전제는 그대로 유지하면서 남북 간 해빙 무드를 반기며 북·미 대화 가능성을 열어둔 것이다.
 
틸러슨 국무장관도 전날 AP와의 인터뷰에서 “(비핵화라는) 목표는 결코 바뀌지 않았다”고 밝혀 북한에 대화 메시지는 계속 던지되 대화의 조건인 ‘비핵화’를 허무는 일은 없을 것임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클린턴 행정부의 대북 유화책을 비난하면서 “난 ‘그것’을 할 완벽한 준비가 돼 있다”는 말을 빼먹지 않았다. ‘그것’은 군사적 옵션을 의미한다. 북한에 대한 대화의 ‘입구’는 열어놓으면서도 필요 시 군사 옵션을 사용할 수 있음을 환기시켜 ‘최대한의 압박’을 계속하겠다는 의미다. 
 
핵항모 칼빈슨함, 한·미 훈련 연기에도 한반도 향해 출항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인 칼빈슨함 전단이 항해하는 모습. 미 해군에 따르면 칼빈슨 항모전단은 서태평양 지역 배치를 위해 6일 모항인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를 출항했다. 칼빈슨함이 서태평양에 도착하면 일본 요코스카를 모항으로 하는 로널드 레이건함과 더불어 한반도 주변의 항모가 두 척이 된다. [중앙포토]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인 칼빈슨함 전단이 항해하는 모습. 미 해군에 따르면 칼빈슨 항모전단은 서태평양 지역 배치를 위해 6일 모항인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를 출항했다. 칼빈슨함이 서태평양에 도착하면 일본 요코스카를 모항으로 하는 로널드 레이건함과 더불어 한반도 주변의 항모가 두 척이 된다. [중앙포토]

트럼프는 이날 남북대화가 성사된 게 자신의 ‘터프(tough)’한 대응의 ‘성과’란 점을 강조하는 데 시간을 할애했다.
 
그는 그동안 북한에 대해 거친 표현을 쓴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이틀 전에 내게 전화를 걸었다. 우리는 매우 훌륭한 대화를 나눴다. 통화에서 그(문 대통령)는 나의 레토릭(수사)과 강경한 태도가 없었다면 그들이 (북한과) 올림픽에 대해 대화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내게 감사의 뜻을 표시했다. 내가 개입되지 않았더라면 남북은 올림픽에 대해 얘기하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워싱턴 외교가에선 트럼프 대통령의 회견에 대해 “나도 한번 유화적 모습을 보였으니 북한이 앞으로 어떻게 뭘 들고 나오는지 지켜보겠다”는 정도의 메시지로 보는 게 맞다는 반응이 나온다. 결국 트럼프 대통령이 북에 내민 ‘올리브 가지’가 결실을 보는지 여부는 무엇보다 9일 시작하는 남북 간 고위급 회담에서 북한이 어떻게 나오느냐에 달려 있다고 볼 수 있다.
 
한편 한·미가 연합군사훈련을 평창올림픽 이후로 연기한 가운데 미 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이 한반도로 향하고 있다.
 
7일 미 해군에 따르면 핵추진 항모 칼빈슨함(CVN 70)이 서태평양 지역 배치를 위해 6일 모항인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를 출항했다. 서태평양 지역은 날짜변경선(경도 130도) 왼쪽의 바다를 가리킨다. 한반도와 주변 해역이 포함되며 7함대의 작전구역으로 지정됐다. 칼빈슨함이 속한 제1항모강습단의 존 풀러 단장(해군 준장)은 “(이번 출항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점증하는 임무를 위한 것”이라며 “충분히 훈련돼 있는 만큼 언제라도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항모는 평창올림픽이 개막할 무렵인 다음달 초순께 한반도 주변 해역에 도착한다.
 
또 이날 일본 교도통신은 트럼프 행정부가 다음달 초 공개할 새로운 ‘핵 태세 검토 보고서(NPR)’에서 핵무기의 유연한 사용을 허용하는 정책을 도입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통신은 미 정부의 설명을 들은 복수의 의회 관계자들과 외교 소식통을 인용,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 핵·미사일 시설에 대한 공격을 배제하지 않으면서도 탄도미사일과 잠수함을 통해 공격하는 새로운 저강도 전술 핵무기를 개발·배치하는 것을 고려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핵무기 없는 세계’를 모토로 핵무기 통제와 핵 군축을 강조한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핵 정책에서 크게 변화하는 것이다. ‘핵 태세 검토 보고서’는 미국 핵 정책의 근간을 이루는 보고서로 8년마다 발간한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서울=이철재 기자 luckyman@joongang.co.kr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