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드론이 이것까지? ....건설계획부터 배수구 관리까지

중앙일보 2018.01.03 11:21
 드론이 다음 달부터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시행하는 주택건설이나 택지조성 작업에 본격투입된다. 우선 215개 사업지구(389㎢, 238조 원 규모)에서 조사와 설계, 공사관리에 활용된다. 
드론이 건설현장에도 투입돼 활용된다. [중앙포토]

드론이 건설현장에도 투입돼 활용된다. [중앙포토]

 
 3일 국토교통부와 LH에 따르면 드론은 해당 사업지구에서 토지이용현황조사와 후보지 선정, 불법행위 적발, 측량, 공정관리, 취약점 파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쓰일 예정이다. 이로 인해 창출되는 신규 드론 시장은 연간 250억원가량이다. 앞서 LH는 계획과 설계 등 5개 분야에서 드론을 시범 운용해왔다.  
 
 LH의 드론 활용분야

LH의 드론 활용분야

 설계단계에선 시설물의 형상을 실제와 동일한 3차원 정보로 구축하고, 공공측량에 적합한 수치지형도면 등을 제작하는 데 활용할 수 있다. 또 고층건물 공사현장의 진행 상황 파악과 공정관리, 안전점검 등의 업무에도 유용하게 쓰인다.    
드론영상과 지형도를 활용해 입체적인 후보지 조사가 가능하다.

드론영상과 지형도를 활용해 입체적인 후보지 조사가 가능하다.

 
 특히, 안전점검은 주로 육안조사로 실시하고 있어 고층부 외벽 등에는 한계가 있었지만, 드론에 고성능센서를 부착해 근접 촬영하면 균열부 확인과 손상 부분 등을 찾아낼 수 있다는 설명이다.
 
 LH는 현재 국산기술로 제작된 드론을 25기를 도입했으며 일정 면적(약 30만㎢) 이상의 사업지구에서는 외주 용역을 통해 드론을 운용할 계획이다. LH 관계자는 “기존 항공촬영에 연간 130억원 정도가 소요됐는데 이를 드론으로 대체하면 비용인 절반 수준으로 낮춰진다”며 “해상도도 드론이 훨씬 좋아 활용가치가 크다”고 설명했다. LH는 연간 2500회 정도 드론을 띄울 예정이다. 
 
 이석배 경남과학기술대 교수는 “LH의 드론도입으로 업무 효율성 증대 등 직접적인 효과 외에도 위험한 건설현장의 안전사고 예방, 기술인력 수요로 인한 일자리 창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강갑생 기자 kkskk@joongang.co.kr
 
 
 
 
 
 
 
기자 정보
강갑생 강갑생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