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신년기획]난 열가지 일해요 … 저무는 ‘1인1업’ 시대

중앙일보 2018.01.03 01:00
프리랜서 연구원ㆍ강사ㆍ콘텐트 제작ㆍ행사기획 등 강석일씨의 직업은 다양하다. 김경록 기자

프리랜서 연구원ㆍ강사ㆍ콘텐트 제작ㆍ행사기획 등 강석일씨의 직업은 다양하다. 김경록 기자

교육콘텐트 개발자, 프리랜서 연구원, 스탠드업 코미디언, 성우, 이벤트 프로듀서, 행사 사회자, 스피치 강사….
35세 강석일(경기도 화성)가 현재 하는 일들이다. 지난달 27일 오후 강씨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진행하는 토크콘서트의 진행을 맡아 사회를 봤다. 
 
이날 강씨는 오전 7시에 경기도 화성시에 있는 의집을 나섰다. 오후에 이낙연 국무총리의 토크콘서트 진행을 맡은 강석일(34)씨는 일찍부터 동탄(경기 화성)의 집을 나섰다. 서울 광화문으로 가는 버스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그날의 주요 뉴스를 훑었다. 네이버와 유튜브에서 평소 구독해 놓은 콘텐트를 살피며 오늘 하루의 브레인스토밍을 시작했다. 강씨는 “아침 출근 시간은 하루 중 가장 많은 영감이 떠오르는 ‘매직 모멘트(마법의 순간)’”라고 말했다.  
 
 8시. 아침을 먹은 카페에서 노트북을 열었다. 동료 2명과 얼마 전 영상콘텐츠 제작업체 ‘모빗’을 창업했는데 이날 오전 한 공공기관과 계약을 하기로 했다. 미팅에 앞서 그는 동료들과 영상으로 기획회의를 진행했다. 강씨는 “회사는 강남에 따로 있지만 주로 대외 업무가 많다보니 노트북을 켜고 앉는 곳이 바로 사무실”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11시. 영상 계약을 마치고 홍대 쪽으로 자리를 옮긴 강씨는 다음 주 진행할 한 시민단체의 워크숍 사전 미팅에 참여했다. 그는 회의를 원활히 이끌어 주는 퍼실리테이터 역할을 맡았는데 미리 구성원들의 생각과 조직 문화를 조사해놔야만 워크숍을 원활히 진행할 수 있다. 미팅 내용을 클라우드에 저장하고 행사장으로 향했다.  
프리랜서 연구원ㆍ강사ㆍ콘텐트 제작ㆍ행사기획 등 10개의 직업을 가진 강석일씨. 지난 달 27일 열린 이낙연 국무총리의 토크콘서트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조문규 기자

프리랜서 연구원ㆍ강사ㆍ콘텐트 제작ㆍ행사기획 등 10개의 직업을 가진 강석일씨. 지난 달 27일 열린 이낙연 국무총리의 토크콘서트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조문규 기자

 오후 1시. 간단히 점심을 먹고 상암동에서 총리와의 토크콘서트를 진행했다. 부드러운 분위기에서 2시간 행사를 잘 마무리 한 그는 강남의 회사 사무실로 이동했다. 동료들과 영상계약 건을 공유하고 모빗의 스탠트업 코미디 프로그램을 녹화했다. 시사이슈와 정치 풍자를 곁들인 일종의 블랙 코미디로 유튜브와 페이스북 채널에 업로드 한다.
 
 이날 하루 동안 강씨가 수행한 업(業)은 4가지다. 그는 영상콘텐트업체의 창업자이지만 동시에 행사 MC, 프리랜서 연구원, 이벤트 PD, 스피치강사 등 10개의 직업을 갖고 있다. 여러 개의 업(業)을 동시에 수행하지만 이를 관통하는 한 가지 핵심역량이 있다. 바로 커뮤니케이션 능력이다. 
 
 활자 중독이라 불릴 만큼 읽고 쓰는 걸 좋아하는 그는 스피치에도 큰 재능을 갖고 있다. 그는 “몸살에 걸려 쓰러질 것 같다가도 마이크만 잡았다 하면 힘이 난다”고 말했다. 구슬을 꿰어 보배를 만들어내는 실처럼 그에게 커뮤니케이션 역량은 10개의 직업을 수행하는 원동력이 된다.
 
 강씨처럼 한 사람이 하나의 직업을 갖는 시대가 저물어 가고 있다. 사회가 복잡해지면서 일의 형태는 평생직장에서 평생직업으로, 이제는 다시 평생역량으로 진화하는 중이다. 자신의 핵심역량과 탈렌트(재능)을 바탕으로 한 조직에 매이지 않고 여러 가지 직업을 동시에 수행하는 ‘1人10業’ 시대가 열리고 있는 것이다.  
 ‘2033년까지 현재 일자리의 46%가 사라질 것’이라는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팀의 보고서처럼 미래 시대엔 인간의 직업(job)이 없어지는 대신 ‘업(work)'이 그 자리를 채우게 될 것이다. 특정 직장이나 직업에 얽매이지 않고 자신의 ’핵심역량‘을 바탕으로 다양한 ’업(業‘)을 수행하는 사람들이 대세가 될 것이란 전망이다. 
 
 이처럼 ‘1人10業’이 보편화 된 미래사회에서 인간은 어떤 능력을 갖춰야 할까. 중앙일보와 현대차정몽구재단은 이에 대한 해답을 찾기 위해 한국 사회를 이끌어 가는 각 분야의 리더 100명을 인터뷰했다. 미래인재가 갖춰야 할 역량은 무엇이고 이를 키우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하는지 전·현직 장관서부터 대학 총장, 기업 CEO 등 사회리더들과 문화예술인, 법조인·의사·회계사 등 다양한 전문직군의 대표자들에게 물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100명이 꼽은 미래인재의 필수역량은 5가지로 압축됐다. 창의력과 인성, 융복합능력, 협업역량, 커뮤니케이션능력이다. 그 중 으뜸은 창의성이었다. 100명 중 29명이 창의성을 미래 인간이 갖춰야할 가장 핵심적인 능력으로 꼽았다.
 
 미래학자 레이커즈 와일은 그의 저서 ‘특이점이 온다’에서 “조만간 AI가 지식과 정보의 습득 능력뿐 아니라 논리와 추론의 영역에서도 인간을 뛰어넘을 것”이라며 “미래의 인간은 지금 시대와는 다른 새로운 역량을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윤석만·남윤서 기자 sam@joongang.co.kr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