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30일 오후부터 중부지방 최대 7㎝ 많은 눈 예상

중앙일보 2017.12.29 09:47
30일 오후부터 31일 아침 사이 서울 등 중부지방에 비교적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중앙포토]

30일 오후부터 31일 아침 사이 서울 등 중부지방에 비교적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중앙포토]

30일 오후부터 31일 아침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려 쌓일 것으로 예보돼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관리와 교통안전에 관심을 기울여야 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30일은 중부지방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을 차차 받아 전국이 흐리고 오후에 서해안에서 눈 또는 비가 시작돼 밤에는 그 밖의 전국으로 확대되겠다"고 29일 예보했다.
30일 오후부터 31일 아침까지 지역별 예상 적설량은 ▶강원 산지 2~7㎝ ▶서울, 경기도, 강원 영서(산지 제외), 충북, 제주도 산지, 전북 동부, 경북 내륙 1~5㎝ ▶충남, 전남 동부 내륙, 경남 북서 내륙 1㎝ 안팎이다. 제주도에는 5~20㎜의 비가 내리겠다.
지난달 29일 부산 금정구 번영로 오륜2터널 앞에서 열린 겨울철 폭설에 대비한 모의훈련에서 부산시설공단 직원들이 제설작업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지난달 29일 부산 금정구 번영로 오륜2터널 앞에서 열린 겨울철 폭설에 대비한 모의훈련에서 부산시설공단 직원들이 제설작업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올해 마지막 날인 31일에는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눈 또는 비가 오다가 아침에 대부분 그치겠다.
31일은 오후에는 찬 공기가 상대적으로 따뜻한 서해 상을 지나면서 구름이 발달, 서해안(경기 서해안 제외)과 제주도에서는 해가 지는 모습을 보기 어렵겠다. 그 밖의 지역에서는 구름 사이로 지는 해를 볼 수 있겠다.
새해 첫날인 1월 1일에는 동해 먼바다에 낮은 구름이 끼겠으나, 전국 대부분(호남 서해안과 제주도 제외) 지역에서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맑은 하늘 상태를 보이면서 해가 뜨는 모습을 볼 수 있겠다. 
기온은 31일 아침까지 평년보다 조금 높겠으나, 낮부터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기온이 떨어져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다.

전국 주요지점의 31일 해넘이 시각은 서울이 오후 5시 23분, 오후 강릉 5시 15분, 인천 오후 5시 25분이다.

또 새해 첫날 해돋이 시각은 서울이 오전 7시 47분, 강릉 오전 7시 40분, 포항 오전 7시 33분, 울산 오전 7시 32분, 서산 오전 7시 47분이다.
지난 24일 미세먼지와 짙은 안개가 겹쳐 서울 여의도 고수부지 인근에서 바라본 마포대교와 강북이 뿌옇게 보인다. 28일부터 다시 상승한 미세먼지는 30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최승식 기자

지난 24일 미세먼지와 짙은 안개가 겹쳐 서울 여의도 고수부지 인근에서 바라본 마포대교와 강북이 뿌옇게 보인다. 28일부터 다시 상승한 미세먼지는 30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최승식 기자

한편, 지난 28일부터 다시 치솟기 시작한 미세먼지 오염은 30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은 "29일은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북, 대구, 경북은 미세먼지 오염이 ‘나쁨’ 수준, 그 밖의 권역은 ‘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고 예보했다.
환경과학원은 "29일 오전에는 대기 정체로 대부분 지역에서 농도가 다소 높겠고, 오후에는 국외 미세먼지가 북서풍을 타고 유입돼 중서부 지역부터 영향을 받기 시작, 차츰 남하하면서 남부지역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환경과학원은 30일에도 대기 정체와 국외 미세먼지 유입으로 인해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권, 호남권의 미세먼지 농도는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으로 예상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기자 정보
강찬수 강찬수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