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단독] “UAE에 한국산 요격미사일 시험장 추진”

중앙일보 2017.12.26 04:00
한국 정부가 아랍에미리트(UAE) 정부와 미사일 요격 시스템을 포함한 첨단무기체계 분야에서 방산 협력 강화를 추진 중이라고 25일 UAE 수도 아부다비 현지에서 접촉한 소식통이 전했다.
 
이 소식통은 “한국형 미사일방어(KAMD) 체계의 일환으로 개발 중인 ‘미사일 요격 시스템’의 UAE 현지 테스트를 포함한 양국 국방 협력 논의가 급속히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군은 북한 미사일 도발 위협과 관련해 ▶발사 전에는 킬체인(한국형 공격형 방위 체계) ▶발사 이후에는 KAMD를 통한 요격 ▶미사일 타격 피해 이후에는 KMPR(대량응징보복) 등 3축 체계의 조기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3축 체계 가운데 KAMD는 저층에서 요격하는 미국산 패트리엇 시스템(PAC-2·PAC-3 등)과 국산 지대공(地對空)미사일(M-SAM, 천궁 개량형), 중·고도에서 저지하는 장거리 지대공미사일(L-SAM)로 구성된다.
 
관련기사
 
이 중 KAMD와 관련해 한·UAE 간 협력이 가능한 분야로는 고도 20~40㎞에서 적의 탄도미사일을 요격하는 지대공 미사일(M-SAM)이 꼽힌다. KAMD의 핵심 무기 체계인 데다 지난달 한국 방위산업추진위원회에서 양산에 돌입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고도 60㎞까지 방어하는 장거리 지대공 미사일은 2022년을 목표로 개발이 진행되고 있어 아직 초기 단계다.
 
아부다비 현지 소식통은 특히 “한국·UAE 간 미사일 방산 협력은 거의 막바지”라며 “한국이 추진하는 KAMD의 핵심인 요격 미사일의 현지 테스트를 UAE에서 하는 논의가 물살을 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국내 미사일 시험장은 UAE의 넓은 사막지대보다 좁고, 인근 주민들의 소음 피해도 우려되지만, UAE는 입지가 좋고 미국산 요격 미사일인 패트리엇의 실제 운용 경험도 풍부하다”고 밝혔다.
 
요격 미사일과 관련해 정부 핵심 관계자도 “중거리 지대공 요격 미사일은 국내 시험단계만 거쳤다”며 “UAE에서 적외선 센서 테스트 등을 받게 되면 해외 진출에도 도움이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방산업체의 관계자는 “정부가 요격 미사일의 성능 테스트 등을 UAE와의 핵심 방산협력 차원에서 추진하는 것은 맞다”며 “다만 현재 진행 상황이 어디까지 왔는지는 파악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중동 국가와의 방산협력은 특히 민감한 사안이어서 양국 정부가 공식 확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지난 11월 4일 UAE를 방문했던 송영무 국방장관은 귀국 사흘 뒤인 7일 중거리 지대공 미사일을 양산하는 쪽으로 정책 방향을 수정했다. 당초 송 장관은 “요격 미사일보다는 공격용이 중요하다”며 중거리 지대공 미사일 등의 양산을 재검토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가 시기적으로 UAE 방문 이후 입장을 선회했다.
 
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채인택 국제전문기자 
박성훈 기자 ciimccp@joongang.co.kr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