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지드래곤이 구매한 88.5억 ‘건축 대상’ 청담동 빌딩

중앙일보 2017.12.09 18:07
[사진 로디자인 연구소 홈페이지, 중앙포토]

[사진 로디자인 연구소 홈페이지, 중앙포토]

 
가수 지드래곤이 최근 88억원대의 서울 청담동 빌딩을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8일 한국경제에 따르면 해당 빌딩은 외관이 독특해 강남구청으로부터 건축물대상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매체에 따르면 지드래곤은 지난달 30일 청담동 62의 4 마치래빗 건물을 매입했다. 매매가격은 총 88억5000만원으로 3.3㎡당 가격(토지 기준)은 7952만원에 달한다.
 
이 빌딩은 지하 1층~지상 6층 규모다. 지드래곤의 본명인 권지용으로 36억원의 근저당권이 설정돼 있다. 지드래곤은 이 외에도 서울 성수동의 고급 주상복합 갤러리아포레를 보유하고 있다.
 
[사진 로디자인 홈페이지]

[사진 로디자인 홈페이지]

[사진 로디자인 홈페이지]

[사진 로디자인 홈페이지]

업계 관계자는 “청담역 9번 출구에서 걸어서 5분 거리에 있는 건물로 인근에 엔터테인먼트 업체가 많아 유동인구와 관광객 수요가 많은 곳”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마치 래빗(March Rabbit·3월 토끼)라는 이름의 해당 건물은 로(L'EAU)디자인 도시환경건축연구소가 만든 것으로 토끼가 이상한 나라로 안내하는 건물이라는 컨셉을 가지고 있다. 2014년 말 완공됐고 강남구로부터 건축 대상도 받았으며 세계의 아름다운 건물로 해외 매체에 소개되기도 했다.
 
[사진 로디자인 홈페이지]

[사진 로디자인 홈페이지]

[사진 로디자인 홈페이지]

[사진 로디자인 홈페이지]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기자 정보
정은혜 정은혜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