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담양 소쇄원에 환생한 양산보 “이곳이 조선 최고의 정원”

중앙일보 2017.12.08 01:53
‘양산보와 함께 걷는 소쇄원’ 프로그램에 참여한 연기자와 참가자들이 한국 정원의 원형으로 꼽히는 전남 담양의 소쇄원을 돌며 조선시대 선비들의 풍류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 ㈔전라도지오그래픽]

‘양산보와 함께 걷는 소쇄원’ 프로그램에 참여한 연기자와 참가자들이 한국 정원의 원형으로 꼽히는 전남 담양의 소쇄원을 돌며 조선시대 선비들의 풍류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 ㈔전라도지오그래픽]

조선 최고의 민간정원으로 꼽히는 전남 담양 소쇄원(瀟灑園)에서 선비들의 삶을 체험하는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전라도지오그래픽은 7일 “소쇄원이 만들어진 배경과 양산보(1503~1557)의 생애를 체험할 수 있는 ‘소쇄처사 양산보와 함께 걷는 소쇄원’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오는 16일 시작되는 프로그램은 내년 3월 23일까지 명승 제40호인 소쇄원에서 매주 토요일 오전·오후 2차례씩 진행된다.
 
체험 행사는 소쇄옹(瀟灑翁) 양산보가 사돈인 하서(河西) 김인후(1510~1560)의 가족을 초대해 자신이 지은 소쇄원을 소개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조선 중종 때 양산보가 만든 소쇄원은 한국 정원의 원형으로 손꼽히는 명승지다. 양산보는 스승인 조광조가 기묘사화(1519년) 때 죽자 고향으로 내려와 처사(處士)로서의 삶을 살았다.
 
연기자들은 조선시대 선비 복장을 하고 양산보와 김인후 등을 재연한다. 프로그램 참가자들 역시 양산보가 살았던 1550년대 조선 초기 한복을 입고 소쇄원을 거닐게 된다. 김인후 가족의 식솔이 된 참가자들은 양산보와 김인후의 대화를 들으면서 소쇄원을 이해하게 된다. 성인 남녀와 아이들의 한복은 광주대 안명숙 교수의 고증을 통해 완성됐다.
 
체험 프로그램에서 오가는 두 선비의 대화는 ‘소쇄원 48영(詠)’을 토대로 광주여대 임준성 교수가 각본을 썼다. 소쇄원 48영은 김인후가 소쇄원의 정경과 변화를 표현한 48편의 시를 말한다.
 
평생 안빈낙도(安貧樂道)의 삶을 산 양산보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 먹을거리 체험도 있다.
 
매회 5명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 참가비는 의복비와 식비(처사밥상) 등을 합쳐 성인 1만5000원, 청소년 1만2000원이다. 문의 062-225-2015.  
 
최경호 기자 ckhaa@joongang.co.kr
기자 정보
최경호 최경호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