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강원 양양 주민들 “공항 활성화 위해 저가항공 허가해야”

중앙일보 2017.12.08 01:43
강원도 양양국제공항을 모(母)기지로 하는 저비용항공사 ‘플라이양양’의 항공운송사업 면허 발급을 위해 양양군민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양양군번영회 등 주민 500여 명은 지난 5일 세종시 국토교통부 앞에서 플라이양양 면허 발급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주민들은 “양양국제공항은 국민 세금 3600억원이 투입된 만큼 다른 지역 공항처럼 해당 공항을 기반으로 하는 항공사가 있어야 활성화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플라이양양은 2021년까지 최대 4만명의 고용 창출과 3조5000억원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예상되는 항공사다. 기존 항공사 등 기득권세력의 눈치로 면허승인이 미루어져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양양 주민들은 이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면허발급 촉구 서한문을 국토교통부에 전달했다. 주민들이 대규모 집회에 나서게 된 건 플라이양양이 지난 6월 국토교통부에 항공운송 사업자 면허를 신청했지만 지금까지 답변이 없기 때문이다.
 
정준화 양양군번영회장은 “지방공항과 지역경제 활성화, 국토균형발전, 올림픽 성공이라는 4마리 토끼를 모두 잡기 위해선 플라이양양의 면허 발급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도 진행 중이다.
 
강원도도 플라이양양이 면허를 취득할 경우에 대비해 ‘항공사 안정화 10대 종합대책’을 내놨다. 종합대책에는 ‘항공사 육성·지원 조례’를 제정해 경영 안정화를 지원하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또 2020년까지 국제선 운수권 확보와 정기노선 12개 이상 개설 지원, 비상 대비 계류장 확장 및 항공기 이착륙 안전성 확보 시설 조기 설치 등에 나설 계획이다. 플라이양양은 당초 평창겨울올림픽 이전 취항을 목표로 지난해 12월 국토교통부에 면허 신청을 했다. 하지만 운영 초기 재무적 위험 등의 이유로 반려됐다. 이후 관련 내용을 보완해 지난 6월 다시 면허를 신청한 상태다.
 
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기자 정보
박진호 박진호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