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기독·유대·이슬람교의 성지 … 수천 년 전쟁·테러로 얼룩져

중앙일보 2017.12.08 01:23
이스라엘 탱크에 돌 던지는 팔레스타인 소년. 돌 던지기는 팔레스타인에서 저항의 놀이다. [중앙포토]

이스라엘 탱크에 돌 던지는 팔레스타인 소년. 돌 던지기는 팔레스타인에서 저항의 놀이다. [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내놓은 새로운 이스라엘 정책이 중동을 뒤흔들고 있다. 새 정책의 핵심인 예루살렘이 대체 어떤 곳이기에 이토록 난리일까. 예루살렘은 사전적 의미로 ‘이스라엘이 점령하고 있지만 국제법상 어느 나라의 소유도 아닌 도시’다. 얼핏 이해하기 어렵지만 여기엔 예루살렘이 기독교와 유대교, 이슬람교에서 모두 성지로 삼는 곳이라는 역사적 배경이 있다. 실제 예루살렘에는 예수와 마호메트 등이 남긴 역사적 유적이 곳곳에 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히브리어로 ‘평화의 도시’란 뜻을 가진 이곳은 기원전 1000년 무렵 다윗왕이 고대 이스라엘 왕국의 수도로 삼은 도시다. 그러다 기원전 63년 로마군에 함락되고, 이후 로마의 국교가 기독교가 되면서 자연스레 예루살렘은 기독교의 성지로도 자리매김했다. 예루살렘은 638년 이슬람교를 믿는 아랍인들에 의해 함락돼 오랫동안 그들의 지배에 들어간다. 이 도시가 유대교, 기독교, 이슬람교의 각축장이 된 이유다. 이 수난의 도시에 유럽 세력이 뻗친 것은 제1차 세계대전 때였다. 오스만튀르크제국이 영국군에 패하며 예루살렘 또한 영국의 수중에 들어갔다. 현대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은 여기서 시작됐다. 제1차 세계대전이 한창이던 1917년 11월 영국 정부는 예루살렘이 있는 팔레스타인 땅에 유대인을 위한 ‘민족적 고향’ 건설을 지지한다는 내용의 ‘밸푸어 선언’을 발표한다. 바로 2년 전 팔레스타인 땅에 살고 있는 아랍인들에게 전후 독립국을 약속한 것(맥마흔 선언)과 상반된 입장이었다.
 
밸푸어 선언 이후 유대인들은 팔레스타인 땅으로 대거 이주했고, 아랍인들과의 갈등은 격해졌다. 이에 유엔은 47년 팔레스타인 땅을 유대지구와 아랍지구로 분할하는 결의 181호를 채택한다.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크게 반발했다. 거주민 상당수가 아랍인인데도 유대지구의 면적이 팔레스타인 전체 땅의 56%를 차지했기 때문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48년 5월 영국군이 철수하자마자 유대인들은 이스라엘 건국을 선포했고 이는 제1차 중동전쟁의 도화선이 됐다. 이 전쟁에서 승리한 이스라엘의 땅은 팔레스타인 전역의 80%에 달할 정도로 넓어졌다. 많은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난민이 돼 고향을 등져야 했다. 이때 예루살렘은 분열됐다. 서쪽 지역은 이스라엘, 동쪽은 요르단의 손에 들어갔다.
 
관련기사
 
67년엔 제3차 중동전쟁이 터졌다. 전쟁은 6일 만에 이스라엘의 승리로 끝났다. 유대인들의 땅은 더욱 넓어졌고 팔레스타인 난민은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늘어났다. 그리고 이스라엘은 예루살렘의 동부마저 점령했다. 하지만 국제 사회는 인정하지 않았다.
 
마침내 팔레스타인 사람들의 불만이 폭발했다. 87년 이스라엘군의 차량에 팔레스타인 주민 4명이 사망한 사건이 도화선이 됐다. 대대적인 반이스라엘 저항 운동인 ‘인티파다’가 시작됐다. 결국 95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는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평화협정을 맺었다. 그 이듬해에는 팔레스타인 자치정부가 수립됐다. 그러나 평화협정은 2000년 깨지고 만다.
 
이후 2003년 미국과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자치정부가 2005년까지 팔레스타인 독립국가를 창설하기로 한 ‘중동평화 로드맵’ 등이 진행되지만, 2006년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가자지구를 공격하며 갈등은 재개됐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기자 정보
임주리 임주리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