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오리온 초코파이, 러시아서 생산량 1년 10억 개로 늘린다

중앙일보 2017.12.08 01:00
오리온이 러시아 서부 트베리주에 880억원을 들여 공장을 새로 짓는다. 러시아에서 잘 팔리는 초코파이 등의 생산량을 대폭 늘려 현지 시장에서 입지를 공고히 하기 위해서다. 오리온은 지난 6일(현지시간) 러시아 트베리 주지사 사무실에서 신공장 건설에 대한 투자 협정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협정식에는 안계형 오리온 러시아 법인 대표와 루데냐 이고르 미하일로비치 러시아 트베리 주지사 등이 참석했다.
 
오리온은 이날 신공장 건설과 관련한 투자 계획을 발표하고 현지 고용을 통해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트베리주는 법인세 감면 등 다양한 세제 혜택을 제공하겠다고 화답했다.
 
트베리 신공장은 모스크바 근교 라슬로보 산업단지 내 부지 1만695㎡에 연면적 3만8873㎡ 규모로 건설된다. 기존 트베리 공장보다 6배 이상 큰 규모로 파이·비스킷 등을 추가해 총 7개 라인이 들어선다. 연간 최대 생산량은 2000억 원어치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새 공장은 내년 초 착공해 2020년에 완공되며, 기존 트베리 공장은 신공장 완공에 맞춰 약 7㎞ 떨어진 곳으로 이전할 계획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트베리에 신공장이 완공되면 초코파이의 공급량을 연간 10억개 이상으로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러시아 제과 시장 톱 5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다.
 
오리온은 1993년에 초코파이를 필두로 러시아에 진출했다. 지난해 6억 개가 팔린 초코파이는 러시아에서 ‘국민 파이’로 불린다. 최근 5년간 매년 20%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신공장은 10조원 제과 시장을 보유한 러시아를 공략하는 전초기지이자 동유럽과 EU 국가까지 시장을 확대하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주 기자 humanets@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영주 김영주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