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노량진 학원가서 ‘결핵’환자 발생…보건당국 긴급조사”

중앙일보 2017.12.07 13:40
서울 노량진 학원가에서 결핵확진자가 나와 보건당국이 조사에 들어갔다고 YTN이 보도했다.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YTN 화면 캡처]

서울 노량진 학원가에서 결핵확진자가 나와 보건당국이 조사에 들어갔다고 YTN이 보도했다.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YTN 화면 캡처]

수험생 수만명이 모여있는 서울 노량진의 학원가에서 결핵 확진자가 나와 보건 당국이 긴급 조사에 나섰다고 YTN이 7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서울 노량진에 있는 대형 공무원 학원 수강생 A씨(23)는 지난달 29일 결핵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달 중순까지 100명 이상이 수강하는 대형 강의를 듣는 등 주로 학원에서 상주했다. A씨와 접촉한 사람은 500명으로 추정된다고 매체는 전했다.  
 
결핵확진자가 나왔는데도 A씨가 다닌 학원은 일부 수강생에게만 문자를 보냈다.  
문자에는 전염이 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며 검사를 받으라는 내용이 전부였고, 이마저도 받지 못한 학생들이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학원 측은 보건 당국의 지시를 따랐고, 수험생 동요를 막기 위함이라고 해명했다.  
 
시험을 앞둔 수험생들은 급히 검사소를 찾았지만, 결핵은 공기를 통해 순식간에 전파되는 전염성이 큰 질병인만큼 불안감을 떨지지 못하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보건 당국은 A씨와 접촉한 500명의 수험생들을 대상으로 한 감염 검사와 역학조사를 통해 결핵이 어디까지 전염됐는지 파악 하고 있다. 현재 A씨는 격리 치료 중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민정 이민정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