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서툰 사회초년생 커플의 낯설고 험난한 결혼기 '초행'

중앙일보 2017.12.07 13:08
'초행'

'초행'

감독·각본·편집 김대환 | 출연 김새벽, 조현철, 기주봉, 조경숙, 정도원, 문창길, 길해연 | 프로듀서·각색 장우진 | 촬영 손진용 | 미술 정보람 | 장르 드라마 | 상영 시간 100분 | 등급 12세 관람가 
 
 
★★★☆
 
[매거진M] 방송국 계약직으로 일하고 있는 지영(김새벽)과 미술강사 수현(조현철)은 동거 중인 7년 차 커플이다. 지영은 어느 날 생리가 끊긴 것을 느끼고 임신 테스트기를 산다. 진지하게 결혼 생각을 하기 시작한 두 사람. 영화는 이 커플이 3일 동안 양가 부모님을 만나러 송도와 삼척을 오가며 겪은 이야기를 담담하게 풀어낸다.
 
'초행'

'초행'

굳이 ‘삼포세대’(연애, 결혼, 출산을 포기한 세대)를 거론하지 않더라도, 지금 젊은 세대에게 결혼은 쉽게 선택하기 어려운 답안이다. 천정부지로 치솟은 집값, 불안정한 일자리, 내 한 몸 간수하기도 어려운 세상에 결혼하고 아이를 낳아 가정을 꾸린다는 것은 큰 위험부담을 감수하는 일이다. 지금 한국 사회의 평균적인 커플처럼 보이는 지영과 수현은 결혼이라는, 험난한 미래 앞에서 주저하고 망설인다.
 
김대환 감독은 두 사람이 함께 걸어가거나, 차를 타고 앞으로 향하는 모습을 뒤에서 자주 비춘다. 한 편의 로드무비 같은 여정은 대체로 불안하고 막막하다. 송도로, 삼척으로 가는 길은 낯설기 그지없고, 지금 가는 길의 의미가 무엇인지도 잘 모르겠다. 심지어 양가 부모는 두 사람을 축복하기보다, 반항심과 회의감이 들게 한다. 지영의 엄마(조경숙)는 지영이 남들처럼 좋은 직장을 갖고 번듯한 남자와 빨리 결혼하지 않는 것을 나무라고, 별거 중인 수현의 부모는 처음 만나는 지영 앞에서 독한 말을 주고받으며 싸운다. 결혼의 미래는 이토록 초라하다.
 
'초행'

'초행'

양가를 다녀와 서로의 민낯을 보게 된 두 사람. 이들은 어디로 향하게 될까. 영화는 그 지리멸렬했던 3일을 함께 보낸 두 사람이 비로소 다시 시작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한다. 서툴지만 함께 했던 초행은 두 사람에게 용기와 희망을 줬다. 비록 앞으로 펼쳐질 길이 녹록지 않겠지만, 내 옆에 같이 걸어갈 사람이 있다는 것의 소중함을 깨달았다고 할까. 김 감독의 자전적인 이야기가 투영된 만큼 영화를 보고 나면 지영과 수현이 서울 어딘가에 살고 있을 것 같은 기분이 든다. 그리고 그들의 미래를 응원하고 싶어진다.
 
‘철원기행’(2016)을 통해 가족이란 징글징글한 애증 관계를 사실적으로 풀어낸 김 감독은 ‘초행’을 통해서 또 한 번 가족의 맨얼굴을 들여다보는 데 성공했다. ‘철원기행’이 가족의 해체였고, ‘초행’이 가족의 탄생이었다면 그다음은 어디로 향하게 될까. 가족 3부작의 세 번째 작품이 벌써 궁금해진다. 
 
TIP ‘철원기행’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준 문창길 배우가 이번엔 수현의 아버지로 깜짝 출연한다. 
 
함께 보면 좋은 영화
‘철원기행’ 김대환 감독의 장편 데뷔작. 가족 3부작 중 첫 번째 영화.
 
‘한여름의 판타지아’(2015, 장건재 감독) 김 감독은 이 영화를 보고 김새벽을 캐스팅했다.
 
‘뎀프시롤 : 참회록’(2014, 정혁기·조현철 감독) 조현철이 연출과 주연을 겸한 단편. 김 감독이 “센스가 엄청나다”고 극찬한 작품.
 
 
김효은 기자 hyoeun@joongang.co.kr
 
관련기사
 
기자 정보
김효은 김효은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