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자녀 어리고, 많을수록 워킹맘은 먼 얘기”

중앙일보 2017.12.07 12:56
워킹맘 이미지 [일러스트=김회룡 기자]

워킹맘 이미지 [일러스트=김회룡 기자]

자녀가 많을수록, 아이의 나이가 어릴수록 엄마의 취업률이 낮다는 통계 결과가 나왔다.  
 
아울러 중고교생 자녀를 둔 '워킹맘'은 전체 취업 여성 평균보다 더 많은 시간 일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통계청]

[통계청]

통계청이 7일 공개한 보고서 '자녀별 여성의 고용지표'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15~54세 기혼여성 중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여성 509만4000명을 분석한 결과 자녀가 많을수록 고용률이 낮았다.
 
자식이 1명인 여성의 고용률은 57.8%, 2명인 여성은 55.5%, 3명 이상인 여성은 49.1%의 분포를 보였다.  
 
엄마의 고용률은 아이가 어릴수록 낮아졌다. 막내 아이의 나이가 6세 이하인 경우 46.4%, 7~12세인 경우 60.1%, 13~17세인 경우 67.8%였다.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취업 여성의 주당 평균 근무 시간은 38.2시간으로, 자녀가 어릴수록 짧았다.  
 
막내 아이가 6세 이하인 경우 주당 평균 34.7시간을 일하고, 7~12세인 경우 평균 39.2시간, 13~17세인 경우 41.1시간을 일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통계청]

[통계청]

 
자녀가 중학교나 고등학교에 다닐 연령이 된 취업 여성은 평균보다 더 많이 일하는 셈이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 과장은 “아이가 어릴 수록 육아에 투입하는 시간이 많지만, 자녀가 13세 이상되면 돌봄이 덜 필요할 수도 있다”고 자녀 연령에 따라 근무시간에 차이가 나는 이유를 설명했다.  
[통계청]

[통계청]

 
반면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취업 여성의 자녀 연령을 보면 6세 이하인 경우가 36.9%로 가장 많았고, 13~17세가 32.5%, 7~12세가 30.6%로 나타났다.  
 
또 직업군을 보면 전문가 및 관련 종사자 32.6%, 사무종사자 25.8%, 판매종사자 13.8% 등의 분포를 보였고, 임금 분포에서는 월 100만원 이상 200만원 미만을 받는 이들이 43.6%로 가장 많았고, 100만원 미만은 12.4%, 200만∼300만원은 21.8%, 300만∼400만원은 12.6%, 400만원 이상은 9.6%였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민정 이민정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