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이번엔 평창 스니커즈 돌풍 예감, 사전예약 3만 켤레

중앙일보 2017.12.07 11:07
 '평창 스니커즈', 평창 롱패딩의 열풍 이어갈까 주목된다. [사진 롯데백화점]

'평창 스니커즈', 평창 롱패딩의 열풍 이어갈까 주목된다. [사진 롯데백화점]

큰 인기를 끈 ‘평창 롱패딩’에 이어 ‘평창 스니커즈’도 대박 조짐이다. 준비된 물량의 60%인 3만 켤레가 사전예약으로 팔렸다.  

 
롯데백화점은 지난 1∼6일 평창 스니커즈의 사전 예약을 받은 결과 예약자 수가 2만명을 넘어 예약 물량은 전체 초도 물량 5만 켤레의 60%인 3만 켤레를 돌파했다고 7일 발표했다. 1인당 2켤레까지 살 수 있는 평창 스니커즈는 7일까지 사전 예약을 받는다. 판매는 내년 1월에 시작될 예정이다.  
 
롯데백화점은 기대 이상의 반응에 놀라고 있다. 지난 1일 사전예약 시작 당시에는 시제품조차 없어 스니커즈의 스케치만 예약 사이트에 올렸다. 그런데도 주문이 밀려든 것이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물건도 안 보고 예약해야 하는 것이라 걱정했는데 우리도 놀라고 있다”며 “평창 롱패딩이 기대감을 높인 것 같다”고 말했다. 현재는 시제품이 사진은 올라와 있다. 
 
‘평창 스니커즈’는 롯데백화점이 ‘평창 롱패딩’에 이어 기획한 상품이다. 천연 소가죽 소재로 제작될 예정이며 사이즈는 220mm부터 280mm까지 10mm 단위로 출시된다. 신발 뒤축에 평창 동계올림픽의 슬로건인 ‘Passion. Connected’가 새겨져 있다. 가격은 1켤레에 5만원이다. 소가죽 소재의 다른 스니커즈보다 50∼70%가량 저렴하다.  
평창 스니커즈. 소가죽 소재로 만들어졌다. [사진 롯데백화점]

평창 스니커즈. 소가죽 소재로 만들어졌다. [사진 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총괄 라이선스 사업권자로서 평창올림픽 관련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역대 올림픽 인기 아이템이었던 장갑을 한국 문화인 ‘손가락 하트’와 접목한 손가락 하트 장갑은 출시 한 달 만에 1만개가 판매됐다. 20여종이 넘는 마스코트 인형과 스노우볼, 자석은 외국인 관광객에게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이 밖에도 800여 품목의 관련 상품이 전국 30여개의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공식 스토어’에서 팔린다. 정동혁 롯데백화점 상품본부장은 “평창 동계올림픽을 많은 사람에게 알리기 위해 가성비 좋은 다양한 상품을 기획하겠다”고 말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기자 정보
전영선 전영선 기자

2018평창동계올림픽 메뉴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