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CJ 손경식 회장, 베트남 총리 만나 경제 교류 확대 논의

중앙일보 2017.12.07 11:05
CJ그룹 손경식(사진 왼쪽) 회장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 [사진 CJ]

CJ그룹 손경식(사진 왼쪽) 회장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 [사진 CJ]

CJ그룹은 베트남을 방문한 손경식 회장이 6일 오후 응우옌 쑤언 푹 총리와 회동을 갖고 CJ그룹과 베트남 간의 폭넓은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를 가졌다고 7일 발표했다.  
 
이 자리엔 손 회장과 함께 장복상 CJ그룹 베트남 지역 본부장과 이상무 CJ E&M 베트남 법인장 등이 참석했다. 베트남 정부에선 푹 총리를 비롯해 응우옌 반 뚱 총리실 차관, 응우옌 주이 훙 총리 보좌관 등이 자리했다.
 
이날 손 회장과 푹 총리는 CJ그룹의 베트남 사업 현황과 문화∙경제 교류 확대에 대해 환담을 했다. 손 회장은 “CJ그룹이 베트남에서 식품·물류 기업을 인수하고 멀티플렉스 투자, MAMA 개최와 같은 문화 교류 사업을 확대하는 등 베트남 경제 성장에 기여하고 있다”며 “베트남 경제의 구성원으로서 사회공헌 사업 역시 적극적으로 펼쳐 베트남 국민에게 사랑받는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CJ그룹은 식품· 물류·문화 등 다양한 영역에서 사업을 펼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이 최근 베트남 현지 식품업체 3곳을 인수한 데 이어 700억원을 투자해 연구·개발 역량과 제조기술이 집약된 식품 통합생산기지를 구축 중이다. CJ대한통운도 지난 10월 물류기업 ‘제마뎁’을 인수했다. CJ푸드빌은 제빵 프랜차이즈 뚜레쥬르를 베트남 현지에서 36개 운영하고 있으며, CJ오쇼핑도 현지 합작 기업 ‘SCJ TV 홈쇼핑’을 통해 이 분야 선두를 달리고 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영주 김영주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