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100만 달러 보너스 털어 수퍼카 산 렉시 톰슨

중앙일보 2017.12.07 10:37
새로 구매한 차 앞에서 환하게 웃는 렉시 톰슨. [사진 톰슨 인스타그램]

새로 구매한 차 앞에서 환하게 웃는 렉시 톰슨. [사진 톰슨 인스타그램]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100만 달러(약 11억원) 보너스를 받았던 렉시 톰슨(22·미국)이 상금으로 수퍼카를 샀다.
 
톰슨은 7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새로 산 검정색 스포츠카 옆에서 포즈를 취한 사진을 올렸다. 일본 자동차회사 닛산의 GTR 시리즈의 차를 구매한 톰슨은 환하게 웃어보였다. 이 차에 대해 미국 골프채널은 '가격이 약 10만 달러(약 1억1000만원)'라고 소개했다. 
 
톰슨은 지난달 20일 LPGA 시즌 최종전 CME 투어 챔피언십이 끝나면서 시즌 성적을 점수로 환산하는 레이스 투 CME 글로브 포인트에서 1위(7450점)에 올랐다. 당시 톰슨은 대회 4라운드 마지막 홀에서 50cm 파 퍼트를 놓쳐 대회 우승과 함께 올해의 선수상을 놓쳤지만 CME 글로브 트로피를 받고 보너스 상금 100만 달러를 챙긴 것으로 위안을 삼았다. 톰슨은 보너스 상금에 대해 "새 차를 사고 싶다. 또 자선 단체에도 기부할 것 같다"고 밝혔다. 톰슨은 올 시즌 LPGA 투어를 통해 상금 187만7181달러에 CME 글로브 상금을 더해 총 287만7181달러(약 31억5000만원)를 벌어들였다.
 
 
톰슨은 지난 9월 LPGA 투어 인디 위민 인 테크에서 우승한 뒤, 운전 실력을 뽐낸 적도 있었다. 당시 우승 후 톰슨은 골프장 인근 자동차 경주장에서 스포츠카를 운전하면서 드라이빙 세리머니를 펼쳤다. LPGA는 '톰슨이 최고 시속 122마일(시속 196km)의 페이스로 운전했다'고 전했다.
 
휴식기를 맞은 톰슨은 남성 이벤트 대회를 통해 자신의 기량을 뽐내려 한다. 그는 8일부터 사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이벤트 대회 QBE 슛아웃에 참가한다. 이 대회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통산 7승 맷 쿠차, 3승의 팻 페레즈(이상 미국)를 비롯해 스티브 스트리커(미국), 그렉 노먼(호주) 등 노장 선수들이 출전한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지한 김지한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