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러 푸틴 대통령 대선 출마 공식 선언...24년 장기집권 예고

중앙일보 2017.12.07 07:20
모스코바의 우만 뮤지엄에서 푸틴 대통령의 초상 작품을 관람하는 남성. [AFP=연합뉴스]

모스코바의 우만 뮤지엄에서 푸틴 대통령의 초상 작품을 관람하는 남성. [AF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65) 러시아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내년 3월 대선에 도전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6년 임기의 대권에 네번째로 도전하는 것이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푸틴이 연임할 경우 6년 임기를 마치는 2024년까지 총 24년간 장기집권을 하게 된다. 러시아 역사상 가장 오랜 시간인 29년간 소련 공산당 서기장으로 권좌를 차지한 이오시프 스탈린(1922~53 재위)의 뒤를 잇는 기록이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북부 산업 도시인 니즈니 노브 고로드의 자동차 공장에서 TV 생방송으로 이를 발표했다. 사전에 연출된 듯한 장면이었다. 푸틴에게 질문을 하기 위해 무대에 올라온 노동자가 "오늘 이곳에서 모두가 예외없이 당신을 지지합니다. 우리한테 선물을 주세요. 결정을 발표해주십시오!"라고 물었다. 
푸틴 대통령에게 "선물을 달라. 결정을 알려달라"고 말하는 노동자. [AP=연합뉴스, 크레믈린궁 제공]

푸틴 대통령에게 "선물을 달라. 결정을 알려달라"고 말하는 노동자. [AP=연합뉴스, 크레믈린궁 제공]

 
불과 몇 시간 전 자원봉사 청소년을 위한 전국 포럼에서 생방송으로 같은 질문을 받았을 때 푸틴은 아직 생각중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번엔 달랐다. 노동자들의 환호성을 배경으로 푸틴 대통령은 "이걸 발표하기 더 좋은 장소와 기회는 없다"면서 "나는 러시아 연방 대통령직을 향해 달리겠다"고 선언했다. 자신의 지지 기반인 노동자들 앞에서 출마 선언을 한 것이다.  
몇시간 전 열린 자원봉사자 모임에선 같은 질문을 받았지만 아직 생각중이라며 답변을 미뤘다. [EPA=연합뉴스]

몇시간 전 열린 자원봉사자 모임에선 같은 질문을 받았지만 아직 생각중이라며 답변을 미뤘다. [EPA=연합뉴스]

 
푸틴 대통령의 높은 인기에다 무게감 있는 도전자들이 없는 여건 때문에 4선은 수월하게 달성될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는 1991년 소련 붕괴 이후 정치 불안정과 빈곤을 경험했다. 푸틴이 2000년 대통령직을 맡은 이후 8년간 원유 가격 상승에 힙입어 가계 소득이 증가했다. 2014년 유가와 루블화 가치 하락으로 지난 몇년간 상황은 반전됐지만 아직 러시아는 푸틴 대통령 개인을 비난하지 않고 있다. 
푸틴의 정적 알렉세이 나발니는 대통령 출마가 막혔다. [AP=연합뉴스, 나발니 캠프 제공]

푸틴의 정적 알렉세이 나발니는 대통령 출마가 막혔다. [AP=연합뉴스, 나발니 캠프 제공]

 
지난 9월 레바데 센터가 16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한 결과, 투표 의사를 밝힌 64% 중 52%가 푸틴에게 표를 던지겠다고 말했다. 가장 큰 라이벌인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41)는 일찌감치 대선 출마를 선언했으나 과거 지방정부 고문 재직 시절 횡령 사건에 대한 유죄판결로 출마가 막힌 상황이다. 나발니는 복역중이 아니라 집행유예 상태이므로 출마가 가능하다고 주장하지만 크레믈린궁은 출마 금지를 결정했다. 
관련기사
이경희 기자 dungle@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경희 이경희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