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박근혜 前변호인 “朴, 구치소 독방 안에서 나라 걱정”

중앙일보 2017.12.07 05:39
박근혜 전 대통령.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형사재판을 맡았던 도태우 변호사가 5일 박 전 대통령이 구치소 안에서도 ‘나라 걱정’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도 변호사는 5일 방송된 채널A의 ‘외부자들’과의 전화 통화에서 “아프리카 국가들에게 약속한 부분(아프리카 순방 당시 한국형 발전 모델 전수)을 상황 변화로 지키지 못하게 된 것을 걱정했다”고 밝혔다. 과거 도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이 매우 배려심이 많고 소탈하며 구치소 안에서도 나라 걱정을 한다”며 발언한 바 있다.  
 
도 변호사는 이어 “두 번째로는 (삼성 합병 개입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과 관련, 연급 개혁 부분에 대해 안타까워 하셨다”고 전했다.  
 
박 전 대통령 건강 상태에 대해선 “앉고 설 때마다 약간 소리를 내면서 불편해 한다. 허리 디스크 확진을 받은 거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도 변호사는 유영하 변호사만 접견이 가능했다는 주장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 나도 만났다”며 따로 면회나 구치소 내부에서 접견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엔 “당연히 있다. 구체적인 숫자를 거론하는 건 적절치 않아 보인다”고 답했다.  
 
도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이 구치소 생활 중 발가락을 다쳤는데 알려진 대로 단순한 발가락 상처가 아닌, 인대 손상이었다”고도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의 국제법무팀이라고 밝혔던 MH그룹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박 전 대통령이 구치소에서 인권 침해를 당하고 있다며 유엔에 문제를 제기한 MH그룹에 대해 도 변호사는 “MH그룹이 제기했던 것보다 중요한 건 보석 등의 임시적인 석방 방법이 있는데 왜 굳이 그런 방법조차 택하지 않느냐고 하는 거다”라고 했다. ‘MH그룹이 실체가 있느냐’는 질문에 “국제인권에 특화된 법률 자문회사”라고 답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기자 정보
한영혜 한영혜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