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푸틴 “평창 올림픽 보이콧 안 한다”

중앙일보 2017.12.07 02:00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평창 겨울 올림픽을 보이콧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6일(현지시각)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평창 올림픽 참가 문제와 관련해 “우리는 의심의 여지 없이 어떤 봉쇄도 선언하지 않을 것이며, 우리 선수들이 원할 경우 그들이 개인 자격으로 대회에 참가하는 것을 막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조직적 도핑 스캔들을 일으킨 러시아 국가 선수단의 평창 올림픽 출전을 금지하고, 개인 자격 출전만 허용하는 결정을 내렸다.  
 
이후 일부 러시아 체육계 인사와 정치인들은 러시아를 모욕하는 조치에 대한 보복으로 올림픽 출전 자체를 전면 거부해야 한다는 보이콧 주장을 펼쳤다. 다른 쪽에서는 평생 올림픽을 준비해 온 선수들을 위해 원하는 선수들의 개인 자격 참가를 허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와 보이콧 찬반 논쟁이 일었다.  
 
러시아 정치인과 스포츠인, 국민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러시아 없는 올림픽은 없다’는 뜻의 해시태그(#NoRussiaNoGames) ‘를 퍼트리는 등 항의를 이어가고 있다.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는 오는 12일 올림픽 출전 후보 선수들과 코치, 개별 종목 협회 대표 등이 참석하는 ‘올림픽 회의’를 열고 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최종 결정을 내릴 예정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가영 이가영 기자

2018평창동계올림픽 메뉴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